아베, 천 마스크 8천만장 또 배포...예산 낭비 지적 이어져
상태바
아베, 천 마스크 8천만장 또 배포...예산 낭비 지적 이어져
  • 염재덕 기자
  • 승인 2020.07.28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평가로 자국민에게도 외면받았던 천 마스크 배포사업을 추가로 재개한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평가로 자국민에게도 외면받았던 천 마스크 배포사업을 추가로 재개한다.

28일 일본 아사히신문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책의 일환으로 천 마스크 8천만장을 유치원 등에 추가 배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배포 대상은 유치원, 보육소, 장애인시설, 노약자시설 등이며 배포 기간은 이달 말부터 9월까지다.

앞서 아베 정권은 이들 시설에 4월부터 2천만장, 6월부터 4천만장의 천 마스크를 배포한 바 있다.

'아베노마스크'라 불리며 전국에 일제히 배포된 천 마스크와는 다른 사업이지만, 마스크의 소재와 형상은 같다.

일본 정부가 지난 3월부터 임산부용으로 배포한 천 마스크에 이어 전국 가구에 배포한 마스크에서도 곰팡이나 벌레 등의 이물질이 발견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마스크의 배포가 지연되고 배포 시점에선 이미 시중의 마스크 품귀 현상이 상당 부분 해소돼 정책 효과가 발휘되지 못했다는 평가가 많았음에도 천 마스크 배포 사업을 계속 추진하는 것은 이미 발주한 물량을 소화하기 위해서로 보인다.

일본 후생노동성이 민간 업자와 체결한 계약에 따르면 이미 배포 및 발주가 끝난 천 마스크는 총 28700만장에 달한다.

이미 오래전에 시중의 마스크 부족 현상이 해소됐기 때문에 더 이상의 천 마스크 배포는 예산 낭비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동산소유권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14년 만에 재시행
  • 수영 미숙으로 중학교 2학년 남학생 사망
  • [인사] 경찰청 고위직 인사
  • 전국 첫 시민주도 ‘부산시민교육연구소’ 출범
  • [속보] 강풍 동반한 100㎜에 가까운 폭우, 부산지역 강타…곳곳에 큰 피해
  • [인터뷰] 한국형 탐정(업)의 미래는...대한탐정연합회 정수상 회장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