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의원 “부산은 한국판 뉴딜비전이 전부 맞아 떨어지는 도시” 부산기자회견에서 밝혀
상태바
이낙연 의원 “부산은 한국판 뉴딜비전이 전부 맞아 떨어지는 도시” 부산기자회견에서 밝혀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0.07.28 2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공항 확장 안에 대한 결정이 먼저 논의돼야
개인적인 희망은 가덕신공항으로 정해졌으면 한다.
부산광역시의회에서 기자회견하는 이낙연 의원
부산광역시의회에서 기자회견하는 이낙연 의원

더불어민주당 당대표를 선출하는 선거를 한 달여 앞두고 이낙연 당대표 후보가 28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당대표 후보는 거대여당 당대표 후보로 부산지역 발전에 어떠한 견해가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문 정부의 한국판 뉴딜이 균형발전으로 이어지도록 해야 한다고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현재 정부가 5개년 계획을 갖고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은 코로나19 사태이후 국가경기회복을 위해 마련한 국가 프로젝트다.

오는 2025년까지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안전망 강화 등 3가지 축을 중심으로 분야별 투자를 통해 일자리창출 등을 추진하는 것이다.

이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과 관련해 사업선정과 예산을 지방에 보다 더 분배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제 견해로 이 사업은 기존에 각 지자체에 기반이 갖춰져 있다던 지 여건이 갖춰져 있을 때 전략적으로 육성하는 것이 중요하다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대기업 등의 지방이전은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해당 기업이 지방으로 이전할 때 보조금을 올려주는 방안을 발표했다면서 보조금을 늘리는 동시에 세제 혜택을 줄 수 있도록 법을 제정해 지원은 늘리고 세금 부담은 줄이는 방식으로라도 지방 이전을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후보는 참 운 좋게도 부산은 한국판 뉴딜비전들이 전부 맞아 떨어진다.”, “부산 해양수도비전은 디지털뉴딜과 맞아 떨어지며, 해양신산업비전은 그린뉴딜과 맞아 떨어진다면서 또 유라시아 대륙철도의 출발점으로서 동서화합, 교류의 출발점인 중요한 지역이기에 더욱이 집중 추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그것을 위해 필요한 것이 동남권신공항을 비롯한 광역철도망, 항만의 트라이포트조성인데 이러한 것들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이 후보는 전 총리로서 동남권신공항의 중재를 이끌었다는 점에서 동남권 관문공항이 어디로 생각 중인지에 대한 질문도 받았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현재 총리실 검증단은 국토부의 김해공항 확장 안 발표와 부··경 검증위원회의 문제제기를 항목별로 놓고 판정하는 업무 중이다.”, “우선 내달 중 1차 보고서로 취합될 것으로 보이며, 추후 일은 정부가 판단할 일이라 본다.”면서 개인적 희망으로 멀리 본다면 좀 더 중요한 쪽으로는 가덕신공항으로 정해졌으면 좋겠다.”라며 그렇지만 우선 현재는 김해공항 확장 안에 대한 결정이 먼저 논의돼야 하고, 만일 김해가 아니라면 어디냐는 차후 문제라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내년 4월 재보궐선거에 민주당은 후보를 낼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는 경제 충격완화, 민생해결 등 더 급한 것이 많다, “현재로는 재보궐선거를 두고 논쟁은 적절치 않고 재보궐선거 후보는 연말쯤 결정해도 될 문제이다라고 원론적인 답변만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동산소유권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14년 만에 재시행
  • 수영 미숙으로 중학교 2학년 남학생 사망
  • [인사] 경찰청 고위직 인사
  • 전국 첫 시민주도 ‘부산시민교육연구소’ 출범
  • [속보] 강풍 동반한 100㎜에 가까운 폭우, 부산지역 강타…곳곳에 큰 피해
  • [인터뷰] 한국형 탐정(업)의 미래는...대한탐정연합회 정수상 회장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