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까지 ‘세금폭탄’ 맞았다”…재산세 ‘폭등’ 지방으로 확산
상태바
“서민까지 ‘세금폭탄’ 맞았다”…재산세 ‘폭등’ 지방으로 확산
  • 염재덕 기자
  • 승인 2020.07.29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 아파트단지
안양 아파트단지

문재인정부 3년간 집값 상승과 공시가 인상에 따른 세부담 상한 가구의 폭증이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이 아닌 경기도와 지방 광역시에서도 재산세가 30% 이상 오른 주택이 급증한 것이다.

김상훈 미래통합당 의원이 28일 국토교통부와 주요 지자체(투기과열지구)가 제출한 ‘2017~2020년 주택분 재산세 및 공시지가 현황자료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경기도 주요지역에서 재산세가 전년 대비 상한선인 30%(공시가격 6억 초과 대상)까지 오른 곳이 20171201곳에서 202064746곳으로 53.9배 증가했다.

부과된 세금 또한 2017191891만원에서 202011618881만원으로 60.5배 가량 늘었다.

재산세는 과도한 세부담을 방지하기 위해 최대 30% 이상 올려 받지 못하게(세부담 상한제, 공시가 6억 초과 대상)돼 있다.

하지만 문재인정부 들어 집값 상승과 공시가격이 인상이 동반되면서 세부담 상한까지 재산세가 오른 집들이 폭증했다.

경기도 내 자치단체 중 재산세 상한 건수가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광명시다.

20172곳에서 올해 7056곳으로 무려 3528배 증가했고 부과세액 또한 3795배나 올랐다.

서울 강남과의 접근성이 좋은 성남 분당구는 201719곳에서 현재 24148곳으로 1270배에 달했고 늘어난 재산세 규모도 1421배에 이르렀다.

같은 지역의 수정구도 30% 상한 가구가 303.8배나(세액 391.9) 급증했다.

이 밖에도 하남시 545.8(세액 715.2), 화성시 동탄2 268.9(세액 166.2), 용인 수지구 179.4(세액 169.5), 수원시 91.7(세액 131.8) 등 경기도 내 신혼부부 및 중산층의 관심이 높은 도시에서 세부담 급증 가구가 확대됐다.

지방에서는 인천시(연수, 남동, 서구)의 경우 201713건에서 2020419건으로 30%이상 재산세가 오른 곳이 32.2배나 증가했고(세액 43.2) 대구(수성구)1328곳에서 8836곳으로 6.7(세액 8.0)나 늘었다.

세종시는 행복도시 입지지역을 중심으로 201733곳에서 2020429곳으로 13(세액 15.6)에 이르렀다.

대전의 경우 4개 자치구 대상, 20174곳에 불과했으나 3년새 4199곳으로 재산세 30% 상한에 이른 가구가 무려 1050배나 급증했다.

늘어난 세금만도 1228배였다.

김상훈 의원은 집값 상승에 의한 실수요자 세금폭탄이 서울을 넘어 전국 지방에 까지 투하됐다오랜기간 한 곳에서 살아가면서 투기는 생각지도 않는 국민까지 문재인정부 부동산 실정의 대가를 세금으로 치루고 있다. 공시가 현실화로 내년에는 세금 부담이 더 가중되지 않을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동산소유권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14년 만에 재시행
  • 수영 미숙으로 중학교 2학년 남학생 사망
  • [인사] 경찰청 고위직 인사
  • 전국 첫 시민주도 ‘부산시민교육연구소’ 출범
  • [속보] 강풍 동반한 100㎜에 가까운 폭우, 부산지역 강타…곳곳에 큰 피해
  • [인터뷰] 한국형 탐정(업)의 미래는...대한탐정연합회 정수상 회장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