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주변은 내가 지킨다" 서울강남경찰서 아동안전지킴이 활동
상태바
"학교주변은 내가 지킨다" 서울강남경찰서 아동안전지킴이 활동
  • 김신문 기자
  • 승인 2020.07.30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경찰서 소속 아동안전지킴이들이 서울 신구초등학교 정문 앞 순찰근무를 하고 있다.
서울 강남경찰서 소속 아동안전지킴이들이 서울 신구초등학교 정문 앞 순찰근무를 하고 있다.

서울 강남경찰서(서장 김성재)는 2020년도 아동안전지킴이 14명을 선발하고 지난 5월 27일부터 아이들의 등·하교 시간에 맞춰 지킴이활동을 이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강남경찰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킴이 발대식을 생략하고 관할 파출소에서 간단한 위촉식으로 대체한 바 있다.

아동안전지킴이들은 활동 시 상시 마스크 착용은 물론 보호아동과의 거리두기, 손소독제 수시 사용 등의 감염병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활동에 임하고 있다.

강남경찰서 여성청소년과 정병환 과장은 “아동안전지킴이 어르신들에게 활동 시 마스크착용, 아동과 거리두기 등 감염병예방수칙 준수와 함께 파출소장이 지정한 휴식장소를 이용할 것과 일반준수사항을 위반 하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신사파출소(소장 성윤모)는 “아동안전지킴이 출근시 체온측정과 손소독을 반드시 실시하고 있다”며 “아동안전지킴이 활동을 통해 관내 초등학교 통학로 및 공원 등의 취약지 순찰근무를 철저히 하여 아동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빈틈없는 순찰활동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한 지역주민은 “어르신들이 지역 아이들을 위해 수시로 순찰활동을 해 주셔서 안심도 되고 마음이 든든합니다”라며 아동안전지킴이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서울 신구초등학교 인근 목련공원 순찰근무
서울 신구초등학교 인근 목련공원 순찰근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동산소유권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14년 만에 재시행
  • 수영 미숙으로 중학교 2학년 남학생 사망
  • [인사] 경찰청 고위직 인사
  • 전국 첫 시민주도 ‘부산시민교육연구소’ 출범
  • [속보] 강풍 동반한 100㎜에 가까운 폭우, 부산지역 강타…곳곳에 큰 피해
  • [인터뷰] 한국형 탐정(업)의 미래는...대한탐정연합회 정수상 회장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