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웅 부장검사 하루 만에 퇴원해 출근해 수사 계속
상태바
정진웅 부장검사 하루 만에 퇴원해 출근해 수사 계속
  • 염재덕 기자
  • 승인 2020.07.30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압수수색 중 한동훈(47·사법연수원 27기) 검사장과 몸싸움을 벌여 입원한 정진웅(52·29기)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검사가 하루 만에 퇴원했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정 부장은 이날 새벽 건강에 큰 문제는 없다는 진단에 따라 서울성모병원에서 퇴원해 귀가했다. 

정 부장은 이날 오전에도 검찰청사로 출근해 수사를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 부장은 전날 법무연수원 용인분원에 있는 한 검사장 사무실에서 휴대전화 유심을 압수하려다가 한 검사장과 몸싸움을 벌인 뒤 팔·다리 통증과 전신근육통을 호소했다.

정 부장은 인근 정형외과에서 혈압이 급상승했다는 진단을 받고 서울중앙지검 근처에 있는 서울성모병원으로 옮겼다. 

응급실 침상에 누운 채 찍힌 사진을 언론에 배포하기도 했다. 

한 검사장은 전날 오후 서울고검에 정 부장을 독직폭행 혐의로 고소하고 감찰을 해달라는 진정서를 냈다. 

서울고검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번 수사와 관련한 보고를 받지 않기로 한 점을 감안해 일단 자체적으로 감찰을 진행하기로 했다.

한 검사장 측은 정 부장이 일방적으로 폭력을 행사했다며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수사에서 손을 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수사과정에서 피의자를 폭행했다는 논란으로 감찰대상이 된 만큼 수사를 계속하는 게 부적절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서울중앙지검은 전날 몸싸움이 정당한 직무집행 과정에 벌어진 일이라며 정 부장을 수사에서 배제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이다.

정 부장은 한 검사장의 폭행 피해 주장과 고소 제기가 "수사를 방해하려는 의도"라며 무고와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수사팀은 한 검사장에게 공무집행방해 혐의 적용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은 철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동산소유권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14년 만에 재시행
  • 수영 미숙으로 중학교 2학년 남학생 사망
  • [인사] 경찰청 고위직 인사
  • 전국 첫 시민주도 ‘부산시민교육연구소’ 출범
  • [속보] 강풍 동반한 100㎜에 가까운 폭우, 부산지역 강타…곳곳에 큰 피해
  • [인터뷰] 한국형 탐정(업)의 미래는...대한탐정연합회 정수상 회장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