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검찰과 나라가 되고 있다.
상태바
[사설]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검찰과 나라가 되고 있다.
  • 폴리스TV
  • 승인 2020.07.30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사끼리 몸싸움을 하는 사상 초유의 일이 일어났다. ‘검·언 유착’ 의혹 사건 수사팀장 정진웅 형사1부장이 29일 한동훈 검사장의 휴대폰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막장 드라마가 연출된 됐다. 한 검사장은 공권력을 이용한 독직 폭행으로 정 부장을 서울고검에 고소하고 감찰을 요청했다. 정 부장은 무고와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할 것이라며 맞불을 놓았다. 

한 검사장 측은 “정 부장의 허가를 받아 변호인에게 전화하기 위해 휴대폰 비밀번호를 풀려 했는데 갑자기 정 부장이 탁자 너머로 몸을 날려 한 검사장의 팔과 어깨를 움켜쥐고 몸 위로 올라타 얼굴을 눌렀다”고 주장했다. 정 부장은 “비밀번호를 풀면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보고 몸을 날려 제지하려 했고, 한 검사장이 물리적으로 방해하면서 몸싸움이 벌어졌다”고 우기고 있다.

국민을 아연실색하게 만든 것은 몸싸움 이후 정 부장이 보인 행동이다. 그는 한 검사장과 몸싸움을 벌인 뒤 팔·다리 통증과 전신근육통을 호소했다. 인근 정형외과에서 혈압이 급상승했다는 진단을 받고 종합병원에 입원했다. 이것도 모자라 치료받고 있는 병실 사진도 공개했다. 길거리 폭력배들이라 하는 행태를 검사가 했다는 믿기지 않는 사실에 국민들의 혈압이 오른다.  

이런 막장 드라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 연장선상에서 나왔다. 그 동안 윤 총장의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수사팀 반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한 검사장의 검찰수사심의위원회 소집 요청 등 여러 과정이 있었다. 며칠 전 대검수사심의위가 한 검사장과 채널A 기자의 검·언유착 의혹 사건과 관련, 한 검사장에 대한 수사 중단과 불기소를 권고했다. 하지만 수사팀이 무리하게 압수수색을 밀어붙이다 결국 사단이 난 것이다. 

동료 검사 등 수사팀원, 법무연수원 직원 등이 목격하는 가운데 사무실에서 벌어진 검찰 고위 간부 간 몸싸움은 너무 민망하고 한심한 작태가 아닐 수 없다. 검찰 안팎에서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검찰과 나라가 되고 있다”는 탄식이 나오는 이유다.

검찰은 국민의 신뢰를 얻기 위해 공정하게 감찰해 진상을 공개하고 잘못한 인사를 엄중하게 처벌해야 할 것이다. 추 장관을 비롯한 여권에서 추진하는 검찰개혁이 검찰개악으로 몰고 가는 것은 아닌지 심각하게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동산소유권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14년 만에 재시행
  • 수영 미숙으로 중학교 2학년 남학생 사망
  • [인사] 경찰청 고위직 인사
  • 전국 첫 시민주도 ‘부산시민교육연구소’ 출범
  • [속보] 강풍 동반한 100㎜에 가까운 폭우, 부산지역 강타…곳곳에 큰 피해
  • [인터뷰] 한국형 탐정(업)의 미래는...대한탐정연합회 정수상 회장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