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난리에 파안대소한 황운하 “억지”→“악의적 보도”→“죄송”
상태바
물난리에 파안대소한 황운하 “억지”→“악의적 보도”→“죄송”
  • 임영우 기자
  • 승인 2020.07.31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 페이스북 캡쳐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 페이스북 캡쳐

 

대전 물난리가 보도되고 TV 앞에서 활짝 웃는 사진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대전 중구)이 “억지다” “악의적 보도다”며 언론 탓을 하다 결국 고개를 숙였다. 

물난리 중에 활짝 웃는 것이 적절치 못한 행동이라는 논란이 일자 황의원은 처음에는 팩트를 교묘하게 짜 맞춰 억지 논란을 만들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논란이 계속되자 “악의적 보도의 빌미를 제공했다”고 수정했고, 결국 “전후 사정이 어찌됐든 오해를 불러올 수 있었다는 점에서 사려 깊지 못했다”고 꼬리를 내렸다. 

황 의원에 대한 논란은 지난 30일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사진에서 비롯됐다. 

이 사진에는 박주민·이재정·김남국 의원 등 검찰개혁을 의제로 모인 공부모임인 ‘처음회’ 의원들의 모습이 담겼는데 모두 활짝 웃는 표정이었다. 

그런데 사진의 배경이 황 의원의 지역구인 대전에서 물난리로 피해가 발생했다는 속보가 나오고 있는 TV였다. 

이를 두고 “지역구 주민들은 수해로 고통을 당하는데 지역구 국회의원은 즐겁게 웃고 있다”는 네티즌들의 비판이 일었다. 

최 대표는 사진이 언론에 보도되자 ‘황운하 파안대소’ 사진 1장만 삭제했다.

황 의원은 “관련 내용을 보도한 기사의 수준이 낮아 별로 언급할 내용이 없다”면서 “의원 모임에 간 것이지 TV 뉴스를 보러 간 것이 아니다. 당시 TV에 물난리 뉴스가 나오는지도 몰랐다. (지역구에) 물난리가 난 상황에서는 모든 모임 활동을 중단하고 표정은 항상 울고 있어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논란이 지속되자 황 의원은 다시 한 번 SNS에 “악의적인 공격의 빌미를 제공한 점에 마음 아파하는 지지자 분들에게도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더 진중해지고 더 겸손해지겠다. 한층 더 성숙해지는 계기로 삼겠다”며 언론 탓을 했다.

잘못을 언론 탓으로 돌린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자 황 의원은 SNS를 수정해 ‘악의적인 공격의 빌미를 제공했다’는 내용을 삭제했다. 

대신 “전후 사정이 어찌 되었든 오해를 불러올 수 있었다는 점에서 사려 깊지 못했다. 불필요한 논란에 마음 아파하는 지지자 분들에게도 송구스런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동산소유권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14년 만에 재시행
  • 수영 미숙으로 중학교 2학년 남학생 사망
  • [인사] 경찰청 고위직 인사
  • 전국 첫 시민주도 ‘부산시민교육연구소’ 출범
  • [속보] 강풍 동반한 100㎜에 가까운 폭우, 부산지역 강타…곳곳에 큰 피해
  • [인터뷰] 한국형 탐정(업)의 미래는...대한탐정연합회 정수상 회장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