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금통위원 3명…평균 재산 50억원
상태바
한은 금통위원 3명…평균 재산 50억원
  • 염재덕 기자
  • 승인 2020.07.31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위원으로 선임된 서영경·조윤제·주상영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위원으로 선임된 서영경·조윤제·주상영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신임 위원 3명이 서울에 2주택이나 서초·강남에 아파트를 보유하는 등 부동산 재산이 1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따.

인사혁신처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31일 관보에 공고한 고위공직자 재산 등록사항에 따르면 조윤제 위원은 약 59억5582만원, 서영경 위원은 약 50억1307만원, 주상영 위원은 약 38억2619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들 3명의 부동산 재산 신고액(배우자 명의 신고분 포함)은 98억5787만원에 달했다. 

이들이 신고한 재산은 금통위원 임명을 받은 지난 4월 21일 기준이다.

문재인정부 초대 주미 대사를 역임한 조 위원은 토지 11억2763만7000원, 건물 28억4800만원을 신고했다. 

건물은 서울시 서대문구 북아현동 단독주택 2채를 신고했다.

한은 최초의 여성 임원(부총재보) 출신인 서 위원은 토지 6억4803만9000원, 건물 19억4440만8000원을 신고했다. 

건물은 서울시 강남구 도곡동 개포우성4차 아파트,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동 사무실(상속지분 취득)을 보유 중이다.

건국대 교수를 역임한 주 위원은 토지 4억3578만8000원, 건물 28억5400만원을 보유 중이다. 

건물은 서울시 서초구 방배동 방배3차e-편한세상 아파트를 신고했다. 

이들 금통위원들은 중앙부처처럼 직급이 정해져 있지 않지만 통상 1급 실장직보다 높은 차관급에 준하는 대우를 받는다.

앞서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지난 2일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들이 법적으로 처분 불가한 경우가 아니면 이달 중으로 1주택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처분하기를 강력히 권고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16일 다주택자에게 매각을 권고한 지 6개월여 만에 재권고를 한 것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각 부처는 지방자치단체를 포함해 고위공직자 주택 보유 실태를 조속히 파악하고, 다주택자의 경우 하루빨리 매각할 수 있게 조치하라”고 강력하게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동산소유권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14년 만에 재시행
  • 수영 미숙으로 중학교 2학년 남학생 사망
  • [인사] 경찰청 고위직 인사
  • 전국 첫 시민주도 ‘부산시민교육연구소’ 출범
  • [속보] 강풍 동반한 100㎜에 가까운 폭우, 부산지역 강타…곳곳에 큰 피해
  • [인터뷰] 한국형 탐정(업)의 미래는...대한탐정연합회 정수상 회장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