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초 ‘시니어 마을안전지킴이’ 노인일자리 활용한 안전한 마을조성 나선다!
상태바
전국 최초 ‘시니어 마을안전지킴이’ 노인일자리 활용한 안전한 마을조성 나선다!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0.08.02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한국주택금융공사·부산지방경찰청 협력 지원
시니어마을지킴이
시니어마을지킴이

부산시·한국주택금융공사·부산지방경찰청과 함께  ‘시니어 마을안전지킴이’ 노인 일자리를 활용한 안전한 마을 조성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시는 부산지역에 거주하는 신체 건강한 만 60세 이상 시니어를 활용해 범죄예방 활동을 펼치고, 동네 곳곳의 위험 요소와 생활 불편 요소를 발굴하는 시니어 마을안전지킴이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각종 사고에서 안전한 마을을 만들기 위한 사업이자 전직 경찰 등 역량 있는 전문 직종 출신의 시니어 인력을 채용하는 노인일자리로 고령화 시대 새로운 사회공헌형 시니어 일자리 모델이기도 하다.

이들은 구·군 경찰서와 협업을 통해 방범(순찰)활동, 청소년 유해장소 감시 및 모니터링, 안심귀가길 서비스, CCTV 안전시설 확인 등의 범죄예방에 필요한 지원활동과 지역 주민센터 및 복지관과 협력하여 독거노인, 고독사 위기가구, 소년가장 등 저소득 취약계층에 대한 주거 및 생활 안전 지원, 노후 주거시설 수리, 전기 ·가스 안전장비 설치 지원, 파손 · 위험 공공시설물에 대한 수리지원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올해 모집인원은 총 200명으로 시범사업 대상지인 남구, 해운대구, 부산진구, 수영구, 영도구에서 활동한다. 근무시간은 월 60시간 이상 탄력적으로 근무할 수 있고, 급여는 주휴수당을 포함해 월 최대 712천 원이다.

접수 기간은 83일부터 17일 오후 6시까지로 해당 구·군 시니어클럽으로 신청하면 된다. 자격요건은 부산 거주 만 60세 이상 시니어 가운데 신체 건강하고, 주말 근무를 할 수 있는 자이다. 전직 경찰, 보안·경비업체 근무경력 및 건축·전기·소방분야 경력과 관련 자격증이 있으면 우대받을 수 있다.

부산시는 시니어 마을안전지킴이을 통해 실효성 있는 범죄예방이 이루어지고, 위험 및 생활 불편 요소에 대한 시정조치 활동으로 지역 주민의 생활 안전을 확보할 뿐만 아니라 각종 사고에서 안전한 마을을 조성하는 데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지속가능한 장노년 일자리로서 사회적 가치도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시는 시니어 마을안전지킴이 사업 운영을 총괄하고, 재정지원 노인일자리를 지원하며,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운영 지원비를 부산지방경찰청은 지역경찰서(지구대) 등 수요처 확보와 방범 활동을 지원한다. 일자리 사업 수행은 해당 구·군 시니어클럽에서 맡는다. 올해 사업비는 한국주택금융공사가 지원하는 3억 원과 재정지원 일자리 사업비 5억 원(국비 50%·시비 50%)으로 총 8억 원이며, 시는 내년부터 부산시 16개 구·군 전 지역에서 사업을 확대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신제호 부산시 복지건강국장은 전국 최초 방범 활동을 통해 범죄예방의 실효성을 높이는 일자리인 만큼, 유능한 시니어분들의 많은 관심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공공기관 간 연계와 협업으로 시니어세대에 적합한 직종을 발굴하고, 민간영역의 좋은 일자리가 많이 생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동산소유권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14년 만에 재시행
  • 수영 미숙으로 중학교 2학년 남학생 사망
  • [인사] 경찰청 고위직 인사
  • 전국 첫 시민주도 ‘부산시민교육연구소’ 출범
  • [속보] 강풍 동반한 100㎜에 가까운 폭우, 부산지역 강타…곳곳에 큰 피해
  • [인터뷰] 한국형 탐정(업)의 미래는...대한탐정연합회 정수상 회장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