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고유민 선수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상태바
프로배구 고유민 선수 자택서 숨진 채 발견
  • 염재덕 기자
  • 승인 2020.08.01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극단적 선택 추정'
고유민 선수(현대건설배구단 선수소개영상 캡처)
고유민 선수(현대건설배구단 선수소개영상 캡처)

 

여자프로배구 현대건설 출신 고유민(25) 선수가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일 광주경찰서는 전날 오후 9시 40분쯤 고씨가 광주시 오포읍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고 씨의 전 동료가 계속 연락이 닿지 않자 고 선수의 자택을 찾았다가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외부인의 침입을 비롯한 범되 혐의점이 없는 점에 비춰 고 선수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고 선수는 2013년 현대건설에 입단해 2019-2020 시즌까지 백업 레프트와 리베로 등으로 활약했고, 통산 리그 154경기에 출전해 193득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시즌 도중인 올해 3월 초 개인적인 이유로 돌연 팀을 떠났다. 올 초 포지션을 바꾼 후 성적이 부진하자 악성 댓글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괴롭힘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정확한 조사를 위해 고 선수의 휴대전화를 포렌식 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동산소유권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14년 만에 재시행
  • 수영 미숙으로 중학교 2학년 남학생 사망
  • [인사] 경찰청 고위직 인사
  • 전국 첫 시민주도 ‘부산시민교육연구소’ 출범
  • [속보] 강풍 동반한 100㎜에 가까운 폭우, 부산지역 강타…곳곳에 큰 피해
  • [인터뷰] 한국형 탐정(업)의 미래는...대한탐정연합회 정수상 회장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