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 줄고 월세 늘었다...우려가 현실로
상태바
전세 줄고 월세 늘었다...우려가 현실로
  • 염재덕 기자
  • 승인 2020.09.08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 시행에 따라 소형 아파트를 중심으로 전세의 월세 전환이 두드러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업계는 시장에서 전세가 사라지진 않겠지만 월세화가 빠르게 나타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어 우려가 현실이 될 가능성인 높다.

8일 아파트실거래가(아실)에 따르면 서울의 전세 매물 수는 13515건으로, 2개월 전의 43791건 대비 69.2% 줄었다.

이 기간 송파구(-86.6%), 은평구(-84.7%), 양천구(-83.6%), 중랑구(-81.2%) 등 강남북 대부분 지역에서 전세 매물이 급감했다.

반면 반전세(준전세) 계약 비중은 늘었다.

8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전체 전월세(7830) 중 반전세(1054) 비중은 13.46%710.15%, 69.89% 대비 늘었다(97일 집계 기준).

반전세는 보증금이 월세 240개월치를 초과하는 계약을 말한다.

월세 거래는 소형 중심으로 증가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기준 서울 지역 60(전용면적) 이하 소형 아파트 월세 거래 비중은 올 들어 7월까지 59.6%60%에 육박한다.

이 면적의 월세 비중은 201647.8%로 절반에 못 미쳤으나 201750.1%, 201852.0%, 지난해 54.0%로 꾸준히 늘고 있다.

업계에서는 이 같은 소형면적 중심의 월세 전환은 가속화될 것으로 봤다.

임대인 입장에서는 보증금 반환 부담이 적고 임차인 역시 월세부담이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이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소형의 월 임대료는 중대형보다 낮지만 면적 대비 월 임대료 부담은 크다""저금리 기조에 전세의 월세 전환은 계속될 것으로 보여 신규 월세 계약자들을 위한 보완장치 등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태풍 ‘마이삭’ 내습에 부산 해운대 초고층 빌딩 흔들림과 유리창 파손 잇따라
  • [사고날땐 백박사] 병원에서 교통사고의 건강보험접수를 거절하면 어떻게 할까요?
  • 동양화의 대가 안창수 화백 ‘동양화로 만나는 우리 꽃 무궁화’ 특별전
  • 태풍 '마이삭' 부산에 상륙...역대급 비바람에 사망 1명 등 피해 속출
  • [사고날땐 백박사] 운전자 12대 중과실 사고중 건강보험 ‘중대한 과실’이 인정되지 않은 법원사례
  • 한국인 미대통령 선호도조사...트럼프보다 바이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