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2차 대출 문턱 낮춘다...이미 소상공인 절반 ‘폐업’ 위기
상태바
소상공인 2차 대출 문턱 낮춘다...이미 소상공인 절반 ‘폐업’ 위기
  • 문정국 기자
  • 승인 2020.09.09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당국이 소상공인들을 위한 2차 대출 문턱을 낮추기로 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생계에 위협을 받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위해 정부가 마련한 2차 금융지원 집행 실적이 지난 3개월간 고작 6%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은 지원금액을 상향 조정하고 요건을 완화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미 소상공인 절반 가량이 폐업 위기에 몰린 상황에서 나온 대책이어서 뒷북 행정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9일 금융당국 및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518일 신청이 시작된 2차 소상공인 지원프로그램을 통해 집행된 자금은 지난 4일 기준 6379억원에 불과했다.

당초 10조원 한도로 마련된 지원자금 가운데 불과 6% 가량만이 소상공인 대출로 빠져나간 것이다.

이는 지난 2월 시행된 1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이 두 달도 안 돼 지원금이 바닥난 것과 대조적이다.

당시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지난 212조원 규모로 긴급대출을 편성했다.

하지만 신청 수요가 예상을 뛰어넘는 수준으로 몰리며 빠르게 소진됐고 이에 44000억원을 보태 예산을 164000억원으로 늘렸다.

이를 통해 1차 프로그램에서는 총 141000억원이 지원된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의 경우 현재 93600억원 가량이 남아있어 소상공인들로부터 철저히 외면 받고 있는 실정이다.

1차 때와 달라진 상황에 대해 일각에서는 급전이 필요한 소상공인 상당수가 1차 프로그램에서 이미 자금을 융통했기 때문이라는 설명도 나온다.

하지만 최근 소상공인연합회가 전국 일반 소상공인 341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매출액이 90% 이상 줄었다는 응답이 60%에 달했다.

특히 '사업을 유지하고 있으나, 폐업을 고려할 것 같다'는 응답이 50.6%로 절반을 넘었다.

'폐업상태일 것 같다'는 전망도 22.2%였다.

또 정부의 지원 정책에서 우선순위가 돼야 할 것으로는 '소상공인 긴급경영안정자금 대출 실시'35.4%로 가장 많았다.

긴급 자금이 필요한 소상공인들조차 2차 대출 프로그램을 사용하지 않는 것은 까다로운 대출 조건 때문이다.

2차 대출의 경우 금리가 지난 11.5%보다 두 배 이상 높아진 3~4%대 수준이고 대출한도는 업체당 1000만원에 불과하다.

세금 체납 또는 기존 채무가 연체 중이거나, 1차 프로그램의 지원을 받은 이들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정책자금 지원 제외 업종 등도 이용할 수 없다.

상황이 이렇자 시중은행들이 먼저 대출금리 인하에 나섰다.

금융당국도 뒤늦게 보완책 마련에 나섰다. 대출한도를 현행 1000만원에서 3000만원으로 올리고, 1차 대출을 받은 소상공인이 2차 상품도 이용할 수 있는 '중복대출'을 허용하는 방안 등을 논의 중이다.

하지만 2차 대출의 금리를 1차 대출 당시인 1%대 수준으로 획기적으로 낮추지 않는 한 실효성은 그리 크지 않을 것이란 의견도 있다.

시중은행들의 2%대 금리도 소진율에 큰 영향을 주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태풍 ‘마이삭’ 내습에 부산 해운대 초고층 빌딩 흔들림과 유리창 파손 잇따라
  • [사고날땐 백박사] 병원에서 교통사고의 건강보험접수를 거절하면 어떻게 할까요?
  • 동양화의 대가 안창수 화백 ‘동양화로 만나는 우리 꽃 무궁화’ 특별전
  • 태풍 '마이삭' 부산에 상륙...역대급 비바람에 사망 1명 등 피해 속출
  • [사고날땐 백박사] 운전자 12대 중과실 사고중 건강보험 ‘중대한 과실’이 인정되지 않은 법원사례
  • 한국인 미대통령 선호도조사...트럼프보다 바이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