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상권 코로나19에 고사 직전...“하반기 이익 절반 감소 예상”
상태바
골목상권 코로나19에 고사 직전...“하반기 이익 절반 감소 예상”
  • 염재덕 기자
  • 승인 2020.09.10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구점·제과점 등 대표적 골목상권 업종의 이익이 코로나19로 지난해에 비해 반 토막 수준에 그쳐 고사 직전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22개 주요 골목상권 업종을 대표하는 각 협회를 대상으로 ‘2020년 상반기 경영실적 및 하반기 전망을 조사한 결과 이들 업종의 하반기 순익이 전년 동기 대비 42%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다.

코로나19 상황이 더 악화하면 이익 감소폭은 52.8%까지 늘어난다.

주요 골목상권 업종들의 올 상반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평균 27.2% 줄어들고, 임대료와 인건비 등 경상비용을 제외한 순익은 32.9%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하반기의 경우 22개 모든 업종이 상반기와 비교해 더욱 나빠지거나 정체될 것으로 예상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2단계에 준하는 코로나19 감염 추이가 지속 된다면 전년 동기 대비 평균 42% 감소할 것으로 봤다.

하반기 중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시행 등 상황이 더욱 악화하면 52.6% 이상까지 떨어져 소상공인의 수익이 작년보다 절반 이상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업종별로는 집합금지 등으로 영업이 사실상 중단되어 매출이 없는 유흥음식업’(-100.0%)의 가장 타격이 클 것으로 예상됐다.

관련 용품의 온라인 구매 대체율이 높은 반려동물 유통 및 용품업’(-80.0%), 계절적 요인과 수요탄력성이 큰 사진촬영업’(-80.0%), 소비심리 급감과 영업 단축 등으로 타격을 받고 있는 휴게음식업’(-78.0%) 등의 업황이 특히 부정적으로 전망됐다.

소비자의 집 앞 근거리 식품구매 등의 증가로 편의점업은 소폭의 매출 성장(+2.8%)을 예상하나, 인건비 등 고정비용 절감의 한계로 순익(-28.0%)은 작년보다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상반기에 14조원 규모의 긴급재난지원금이 풀렸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 팬데믹 상황이 장기화 되면서 골목상권이 벼랑 끝에 몰려 있다영세 자영업자에 대한 긴급자금 지원뿐만 아니라 결국은 얼어붙은 소비심리를 총체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방향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태풍 ‘마이삭’ 내습에 부산 해운대 초고층 빌딩 흔들림과 유리창 파손 잇따라
  • [사고날땐 백박사] 병원에서 교통사고의 건강보험접수를 거절하면 어떻게 할까요?
  • 동양화의 대가 안창수 화백 ‘동양화로 만나는 우리 꽃 무궁화’ 특별전
  • 태풍 '마이삭' 부산에 상륙...역대급 비바람에 사망 1명 등 피해 속출
  • [사고날땐 백박사] 운전자 12대 중과실 사고중 건강보험 ‘중대한 과실’이 인정되지 않은 법원사례
  • 한국인 미대통령 선호도조사...트럼프보다 바이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