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여당 의원들의 추미애 역성들기는 국민들을 ‘가붕개’로 여기는 행위다
상태바
[사설] 여당 의원들의 추미애 역성들기는 국민들을 ‘가붕개’로 여기는 행위다
  • 폴리스TV
  • 승인 2020.09.11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장관 아들 서모씨를 둘러싼 의혹이 점점 사실로 드러나자 여당 의원들이 적극적인 방어에 나서고 있다. 여당 내에서 나름 존재감이 있는 의원들이 국민의 정서를 깡그리 무시하고 추 장관 구하기에 나서고 있다. 심지어 궤변에 가까운 말을 늘어놓고 있어 국민을 대변하는 국회의원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 든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까지 지낸 설훈 의원은 추 장관 부부가 아들 병가 문제와 관련해 민원을 넣었다는 국방부 문건'과 관련해 황당한 말을 늘어놓았다. 그는 "오죽하면 민원을 넣었겠느냐""그 이야기는 장관 부부가 아무런 하자가 없다는 반전이 될 수도 있다"고 했다. 이는 민원을 넣은 사실이 오히려 '황제 휴가'가 문제가 없음을 입증하는 것이란 뜻이다. 정상적인 사고를 가진 사람이 과연 이런 말을 할 수 있을까.

이재정 의원의 병립발언도 기가차긴 마찬가지다. 이 의원은 서 씨의 휴가가 미 육군 규정과 한국군 규정 중 어느 것의 적용을 받느냐는 문제에 대해 "종합적인 체계하에서 군의 해명도, 서 씨 측 해명도 병립할 수 있는 내용"이라고 했다. 이것도 맞고 저것도 맞다니 국민을 조롱하는 건가. 앞서 서씨 변호인은 카투사는 휴가는 미 육군 규정을 문제없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국방부는 카투사는 훈련 등은 미군 규정, 휴가 등 일반 인사는 한국군 규정에 따른다고 반박했다.

우상호 의원은 더 철없는 소리를 해 카투사 출신들의 명예를 실추시켰다. 그는 카투사는 편한 보직이라 어디에 있든 다 똑같다""카투사에서 휴가를 갔느냐 안 갔느냐, 보직을 이동하느냐 안 하느냐는 아무 의미가 없다고 했다. 우 의원은 카투사 출신에 대한 모욕이라는 비난이 일자 곧바로 꼬리를 내리고 사과했다.

추 장관 구하기에 나선 여당 의원들의 언행은 가볍기가 마치 깃털 같다. 여기에 후안무치(厚顔無恥)하다. 국민들은 평범한 부모를 둔 사병은 꿈도 못 꿀 특혜도 화가 나지만 여당 의원들의 터무니없는 역성들기에 더 열이 받는다는 것을 모르는 것일까. 자기편 드는 것은 인지상정이겠지만 그것도 정도가 있는 법이다. 국민을 가붕개’(가재, 붕어, 개구리)로 여기니 내키는 대로 헛소리를 지껄일 수 있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태풍 ‘마이삭’ 내습에 부산 해운대 초고층 빌딩 흔들림과 유리창 파손 잇따라
  • [사고날땐 백박사] 병원에서 교통사고의 건강보험접수를 거절하면 어떻게 할까요?
  • 동양화의 대가 안창수 화백 ‘동양화로 만나는 우리 꽃 무궁화’ 특별전
  • 태풍 '마이삭' 부산에 상륙...역대급 비바람에 사망 1명 등 피해 속출
  • [사고날땐 백박사] 운전자 12대 중과실 사고중 건강보험 ‘중대한 과실’이 인정되지 않은 법원사례
  • 한국인 미대통령 선호도조사...트럼프보다 바이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