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코로나19로 인해 2주 연기…오는 10월 21일~30일 개최
상태바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코로나19로 인해 2주 연기…오는 10월 21일~30일 개최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0.09.13 0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상영에만 집중, 대규모 군중 모이는 야외행사 취소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프로그램 섹션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프로그램 섹션

25회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2주 연기됐다. 아울러 영화제 규모도 대폭 축소해 개최할 예정이다.

11일 부산국제영화제는 긴급 임시총회를 열고 당초 107일부터 16일까지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이 장기화되면서 2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대규모 군중이 모이는 개·폐막식과 레드카펫 행사, 야외무대, 오픈토크 같은 야외행사는 열지 않기로 했다. 또한 해외영화관계자도 초청하지 않는다.

또한 영화제의 꽃이라고 불리는 리셉션과 파티도 올해는 열리지 않는다. 단 영화상영에만 집중하고 규모를 대폭 축소해 열린다.

지난해 해운대 일대 영화관과 남포동 영화관에서 영화를 상영했던 것과 달리 올해 영화제는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만 영화를 상영하기로 했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아시아콘텐츠필름마켓, 아시아프로젝트마켓(APM), 비프 포럼은 모두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아시아콘텐츠어워즈 등 시상식도 온라인으로만 열릴 예정이다.

부산국제영화제 관계자는 추석 이후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2주 연장을 결정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지속되거나 격상될 경우 영화제 개최를 취소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한편,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4일 오후 3시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어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상영 계획에 대해 구체적인 내용을 밝힐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시장 후보 새 얼굴이 없다…‘그 때 그 사람들’의 재격돌
  • 황보승희 “김홍성 아나운서는 KBS사퇴하고 민주당 대변인실로 이직하라”촉구
  • 법무부의 김학의 불법출금, ‘윗선’ 개입 의혹으로 확산 조짐
  • [박상융 칼럼] 현장 근무와 인사권자의 기득권
  • 부산시, 2020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4곳 추가…올해 총 7곳 선정
  • 순직한 故 이성림 경사 영결식 거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