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거주 외국인들이 뭉쳤다! ‘찾아가는 세계시민교육 온라인 클래스’
상태바
부산거주 외국인들이 뭉쳤다! ‘찾아가는 세계시민교육 온라인 클래스’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0.09.13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국제교류재단, 다양한 온라인 교육 콘텐츠 발굴 예정
부산형 비정상회담
부산형 비정상회담

 

부산판 '비정상회담'이 제작된다.

비정상회담은 JTBC에서 방송중인 예능 프로그램으로 해외 각국 출신의 출연자들이 한국 사회에 관한 하나의 주제를 놓고 다양한 관점에서 토론을 진행하는 방식의 인기 프로그램이다.

부산시와 부산국제교류재단은 부산 거주 외국인들이 참여한 부산판 비정상회담 콘텐츠인 찾아가는 세계시민교육 온라인 클래스를 제작해 오는 914일부터 배포한다고 밝혔다.

이번 온라인 클래스에는 부산 거주 1년 차 새내기부터 13년 차 베테랑까지 캐나다, 몽골, 베트남, 중국, 인도네시아, 카자흐스탄, 케냐, 태국, 프랑스 등 9개국 10명의 부산 거주 외국인 주민들이 출연해 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UN-SDGs)와 연계한 다문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의식주, 결혼과 출산, 교육, 종교, 교통, 환경 등 다양한 글로벌 이슈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친다.

부산국제교류재단에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기존의 찾아가는 세계시민교육을 온라인으로 전환하여 지난 7월부터 관련 콘텐츠를 기획·제작하였으며, 촬영은 부산글로벌센터, 부산알리앙스프랑세즈, 아세안문화원, 부산역유라시아플랫폼 등 부산의 다양한 장소에서 진행됐다.

회차별 15분 분량, 8회로 제작된 이번 콘텐츠는 희망하는 부산의 초··고등학교에 배포, 방영될 예정이다. 영상 자료를 원하는 학교는 부산국제교류재단 세계시민협력팀(051-711-6846, jiyoon.kim@bfic.kr)으로 문의하면 된다.

정종필 부산국제교류재단 사무총장은 외국인 주민은 지원의 대상이 아닌 상생의 동반자이다라며 앞으로도 재단은 다양한 세계시민 프로그램 운영에 최선을 다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걸맞은 다양한 온라인 교육 콘텐츠들을 계속해서 발굴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전혜숙 부산시 여성가족국장은 이번 부산판 비정상회담 찾아가는 세계시민교육 온라인 클래스를 통해 각국의 생생한 현황을 공유하고 시민들의 국제적 감각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태풍 ‘마이삭’ 내습에 부산 해운대 초고층 빌딩 흔들림과 유리창 파손 잇따라
  • [사고날땐 백박사] 병원에서 교통사고의 건강보험접수를 거절하면 어떻게 할까요?
  • 동양화의 대가 안창수 화백 ‘동양화로 만나는 우리 꽃 무궁화’ 특별전
  • 태풍 '마이삭' 부산에 상륙...역대급 비바람에 사망 1명 등 피해 속출
  • [사고날땐 백박사] 운전자 12대 중과실 사고중 건강보험 ‘중대한 과실’이 인정되지 않은 법원사례
  • 한국인 미대통령 선호도조사...트럼프보다 바이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