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천안서북경찰서 천안시내 주요도로 '안전속도 5030' 교통정책 시행
상태바
충남 천안서북경찰서 천안시내 주요도로 '안전속도 5030' 교통정책 시행
  • 송기문 기자
  • 승인 2020.09.13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내 주요 교차로에 “안전속도 5030” 관련 홍보 현수막을 게첨(사진=서북서제공)
천안시내 주요 교차로에 “안전속도 5030” 관련 홍보 현수막을 게첨(사진=서북서제공)

충남지방경찰청 천안서북경찰서(서장 김의옥)는 올해 내 천안지역 주요 52개 도로 구간에 대해 '안전속도 5030'을 전면 시행한다고 밝혔다.

안전속도 5030은 도심지역의 기본 제한속도를 시속 50km, 보호구역 및 주택가 주변 등 보행자 안전이 필요한 지역의 제한속도를 시속 30km로 하향하는 교통정책이다.

천안서북경찰서는 2019년 교통안전시설 심의위원회를 통해 주요 52개 도로 중 쌍용대로 등 14개소는 50km 이하로 속도하향, 그 외 주요 도로는 현행유지하고 주택가 등 보행자 안전이 필요한 국지도로는 30km로 일괄 조정하는 안건이 가결되어, 지자체 및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진행 중에 있다.

올해 5~8월에 거쳐 시설물 정비를 끝낸 불당동, 두정동, 성성동 일대가 '안전속도 5030'를 시행 중에 있으며, 두정동의 경우 '안전속도 5030' 도입 후 최근 2년 대비 평균 교통사고 건수가 541건에서 509건으로 32건(5.9%) 감소했다.

추가적으로 올해 말까지 성정동, 쌍용동 일대 시설물 개선을 통해 '안전속도 5030' 정책을 전면 시행할 예정이며, 시내 주요 교차로에 '안전속도 5030' 관련 홍보 현수막을 게첨하여 홍보활동도 병행하고 있다.

천안서북경찰서 교통관리계장 박영천은 “그간 차량 위주 교통정책을 벗어나 사람 중심의 정책으로 전환되는 계기가 될 것이며, 보행자가 안전한 천안시가 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공감과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태풍 ‘마이삭’ 내습에 부산 해운대 초고층 빌딩 흔들림과 유리창 파손 잇따라
  • [사고날땐 백박사] 병원에서 교통사고의 건강보험접수를 거절하면 어떻게 할까요?
  • 동양화의 대가 안창수 화백 ‘동양화로 만나는 우리 꽃 무궁화’ 특별전
  • 태풍 '마이삭' 부산에 상륙...역대급 비바람에 사망 1명 등 피해 속출
  • [사고날땐 백박사] 운전자 12대 중과실 사고중 건강보험 ‘중대한 과실’이 인정되지 않은 법원사례
  • 한국인 미대통령 선호도조사...트럼프보다 바이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