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사과한 날 아들 부른 檢…'청탁의혹' 수사도 착수
상태바
추미애 사과한 날 아들 부른 檢…'청탁의혹' 수사도 착수
  • 온라인팀
  • 승인 2020.09.14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의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20.9.14/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의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20.9.14/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정혜민 기자 =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서모씨(27)의 '특혜 휴가' 의혹의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해온 검찰이 서씨를 소환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추 장관의 당 대표 시절 보좌관도 검찰 조사를 받았다.

서씨의 자대 배치와 평창동계올림픽 통역병 청탁 의혹 관련 고발 건도 같은 수사팀에 배당돼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간다.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부장판사 김덕곤)는 지난 13일 추 장관 아들의 병가 관련 의혹 고발사건과 관련해 서씨를 소환 조사했다고 14일 밝혔다.

형사1부는 지난 8개월여 동안 서씨의 특혜 휴가 의혹을 수사해 왔으며 동부지검은 이날 자녀 통역병·비자발급 청탁 의혹과 직권남용 혐의 등 추 장관 관련 사건들도 형사1부에 배당해 수사에 돌입했다.

서씨는 지난 2017년 6월25일 미8군 한국군지원단 예하 부대에 근무하면서 휴가가 끝난 뒤 복귀하지 않은 의혹을 받는다. 당일 당직병으로 근무했던 현모씨는 '그에게 전화로 복귀를 지시했으나 한 대위가 찾아와 휴가처리를 명령했다'고 밝혔다.

검찰 조사에서 서씨는 자신을 둘러싼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서씨 측 변호인은 "휴가 관련 고발이 이뤄진 뒤 내용을 조사한 결과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며 "검찰이 신속하게 수사를 진행하면 무고함이 증명될 것이라 믿었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당직병' 현씨에 대해서는 "현씨가 말하는 모든 상황이 허위사실"이라며 "근거 없는 이야기를 마치 자신이 직접 경험한 것처럼 만들어 옮기는 'n차 정보원'의 전형적인 예"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지난 12일에는 추 장관이 당 대표를 맡았던 시기에 아들 관련 청탁 의혹이 불거진 보좌관 A씨가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A씨는 서씨의 부대에 휴가 연장과 관련된 문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미 2사단 지역대 소속 김모 대위와 이모 전 중령은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실에 '추미애 보좌관이라고 밝힌 사람이 휴가 연장 문의를 했다'는 취지로 말했다.

김 대위와 이 전 중령은 9일과 10일에 각각 동부지검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기도 했다. 당시 당직병 현씨도 휴가 처리 지시를 한 것으로 추정되는 대위를 특정하기 위해 검찰에 출석했다.

14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앞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응원하는 꽃다발이 놓여져 있다. 2020.9.14/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14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앞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응원하는 꽃다발이 놓여져 있다. 2020.9.14/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한편 추 장관은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아들의 군복무 특혜 의혹과 관련해 처음으로 유감 표명을 하면서도 "절차를 어길 이유가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아들이 검찰 수사에 최선을 다해 응하고 있다고도 했다.

또한 "제 아들은 입대 전 왼쪽 무릎 수술을 받았다"며 "군 생활 중 오른쪽 무릎도 또 한 번 수술을 받아, 왼쪽 무릎을 수술했던 병원에서 수술 받기 위해 병가를 냈다"고 밝혔다. "병원에서 3개월 이상 안정이 필요하다고 진단했지만 한 달을 못 채우고 부대로 들어갔다"고도 했다.

검찰에 대해서는 "검찰 수사를 통해 명명백백히 진실이 밝혀지지 않으면 안될 것"이라며 "검찰은 누구도 의식하지 말고, 오로지 실체적 진실을 밝히라는 국민의 명령에만 복무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씨와 보좌관의 소환 조사 내용에 대해서 검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진술 내용은 공개금지정보에 해당해 밝힐 수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태풍 ‘마이삭’ 내습에 부산 해운대 초고층 빌딩 흔들림과 유리창 파손 잇따라
  • [사고날땐 백박사] 병원에서 교통사고의 건강보험접수를 거절하면 어떻게 할까요?
  • 동양화의 대가 안창수 화백 ‘동양화로 만나는 우리 꽃 무궁화’ 특별전
  • 태풍 '마이삭' 부산에 상륙...역대급 비바람에 사망 1명 등 피해 속출
  • [사고날땐 백박사] 운전자 12대 중과실 사고중 건강보험 ‘중대한 과실’이 인정되지 않은 법원사례
  • 한국인 미대통령 선호도조사...트럼프보다 바이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