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복 “잠든 시장권한대행…시민생명은 안중에도 없었나?”맹비난
상태바
이진복 “잠든 시장권한대행…시민생명은 안중에도 없었나?”맹비난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0.09.15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변성완 시장권한대행 직무유기로 검찰 송치
이진복 전 의원
이진복 전 의원

내년 47일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준비 중인 이진복 전 의원(국민의힘)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잠든 시장권한대행시민생명은 안중에도 없었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전 의원은 지난 723일 태풍 바비로 인한 집중폭우로 3명의 목숨을 앗아간 부산 동구초량지하차도 참사를 수사해온 경찰은, 14일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에 대해 재난대응을 소홀히 한 혐의로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변 권한대행을 기소의견으로 송치함으로써 초량지하차도 참사가 인재였다는 점이 여실히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변 권한대행은 시민의 안전을 직접 챙겨야 하는 재난관리대응의 총괄 책임자임에도 불구하고, 당시 술을 마신 뒤 관사로 귀가해 잠을 잔 것으로 확인됐다부산시 수장으로서 직무를 유기했을 뿐 아니라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얼마나 소홀히 생각해 왔는지를 보여주는 것으로, 아연실색을 금할 수가 없다.”면서 과연 고위공직자로서의 자질이 있긴 한 건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 기회에 부산시는 재난안전시스템에 대한 총체적인 점검을 실시해 보완할 부분은 철저히 보완해야 할 것이다.”, “특히,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시스템을 적극적으로 도입해 다시는 이 같은 어처구니없는 참사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다.”라고 주문했다.

한편, 경찰은 태풍 '바비' 내습 당시 지하차도 사고는 부실한 관리와 안이한 재난 대응이 합쳐진 사고라며, 인재로 결론내고 변성완 시장권한대행과 부산시 동구 부구청장을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를 적용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태풍 ‘마이삭’ 내습에 부산 해운대 초고층 빌딩 흔들림과 유리창 파손 잇따라
  • [사고날땐 백박사] 병원에서 교통사고의 건강보험접수를 거절하면 어떻게 할까요?
  • 동양화의 대가 안창수 화백 ‘동양화로 만나는 우리 꽃 무궁화’ 특별전
  • 태풍 '마이삭' 부산에 상륙...역대급 비바람에 사망 1명 등 피해 속출
  • [사고날땐 백박사] 운전자 12대 중과실 사고중 건강보험 ‘중대한 과실’이 인정되지 않은 법원사례
  • 한국인 미대통령 선호도조사...트럼프보다 바이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