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금융취약서민 착취가 건전한 시장경제일리 없다.”강력 주장
상태바
이재명 지사 “금융취약서민 착취가 건전한 시장경제일리 없다.”강력 주장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0.09.15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지사
이재명 경기지사

이재명 경기지사는 금융취약서민 착취가 건전한 시장경제일리 없다.”,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님이든 경제지 기자든 전 국민이 보는 앞에 기본대출 끝장토론을 제안 드린다.”면서 “**특별한 부탁 하나**친구님들, 압도적 기득권자들과 논쟁이 수적 열세로 힘들다.”라며
주장에 공감하시면 기사나 커뮤니티 글에 댓글이든 공감이든 적극 참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금융취약서민 착취가 건전한 시장경제일리 없다.”, “보도와 통계에 의하면 우리나라 가계부채가 세계 최악 수준으로 폭발직전이고, 대한민국은 세계최저 국채비율 자랑하며 가계이전소득에 인색한 결과 가계부채율은 세계 최고로 높다.”면서 가계부채가 많은 데 더하여 부채 상당부분이 24%에 이르는 살인적 고금리 채무로 악성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출을 받아 폭등한 고가의 집을 산 후 평생 대출금에 시달리고, 높은 가계부채 이자 갚느라고 소비를 못해 수요부족으로 경제가 죽어간다.”, “그러므로 국가의 가계이전소득을 늘려 자산소득 격차를 완화하고 가계부채를 줄이는 기본소득, 집을 사지 않고도 충분히 품질 좋은 중산층용 장기공공임대아파트를 공급받아 주택대출금 부담을 줄이는 기본주택, 초고금리 악성 가계부채 일부나마 연 1~2%의 건전 장기채무로 바꿔주는 기본대출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성장률 0%시대에 대출이자를 10% 이하로 제한하고, 불법사금융을 무효화해 이자나 원리금 상환청구를 금지하며, 서민들도 최소한의 저금리장기대출권을 소액이나마 누려야 나라 경제가 살아난다.”, “시중은행 연체율은 0.1~0.2% 수준이며 연체도 압류 등 강제집행으로 대부분 회수하니 최종 손해율은 매우 낮다.”면서 주로 일본 야쿠자 자금으로 추정되는 대부업체의 연 24% 초고리 대출 이용자는 200만 명가량이고 이들의 대출금은 평균 약 800만원이며 연체율은 5~7% 정도이다.”고 부연했다.

이어 기본대출은 우량 대기업이나 고액 자산가나 고소득자들이 누리는 1~2% 가량의 저리장기대출의 기회를 국민 모두에게 주되, 대출금은 무한대가 아니라 대부업체 대출금 수준인 1,000만원 내외로 한정하자는 것이다.”, “24%라는 살인적 고금리를 방치하면 고리 때문에 상환이 어려워 결국 신용불량자나 취업불능자로 전락해 복지대상자가 되고 국가의 복지재정을 해친다.”면서 고리대출조차 꼬박꼬박 갚는 선량한 90%의 서민에게 못 갚는 이웃의 빚까지 책임 지우려고 초고금리를 받는 것은 조선시대나 유행하던 족징(군포납부능력이 없는 사람 몫을 이웃사람에게 대신 내게 함)과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세상에는 복지와 대출만 있는 것이 아니다.”, “복지와 대출의 중간 형태로 일부 미상환을 국가가 책임지는 복지대출로 금융취약자들에게도 연 1~2%의 저리장기로 대출해 주면 상환율도 높아지고 복지지출도 절약하며, 재활기회는 커진다.”면서 기본대출을 포퓰리즘이라 단정하고 시행 시 천문학적 손실로 국가재정에 문제가 생기고, 도덕적 해이로 금융시장 시스템이 붕괴된다는 일부 주장이 있다.”라며 성실하고 근면하며 정상적인 경제활동을 하는 우리 국민 대다수는 전 재산 압류와 신용불량 등재로 취업조차 제대로 할 수 없는 불이익을 감수하며 1000만원을 고의로 갚지 않을 만큼 나쁘거나 모자라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상환불능 기본대출을 국가가 책임지는 조건으로 5천만 모두에게 1천만 원의 저금리 마이너스 통장을 만들어 준다고 해도, 국가의 재정부담은 상환불능자가 천 명 중 1명이라면 5천억 원, 500명중 1명이라면 1조억원에 불과하다.”, “이를 연단위로 분산하면 수십 수백억에 불과한 재정부담 때문에 금융시스템이 붕괴되고 국가재정에 치명적 손상이 생기지 않다.”면서 “IMF때 몇몇 기업에 160조원씩 지원하는 것은 외면한 채 수백 수천억 원에 불과한 서민금융 손실은 천문학적이라 말하는 이들은 천문학을 다시 배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재벌 대기업들이 수십조 원 수천억 원의 국민혈세를 갚지 않아도 말없던 분들이 복지대상자로 전락할 운명에 처한서민들의 1천만 원 내외 대출금 부담에는 왜 이리 수선인지 모르겠다.”, “이들이 걱정하는 도덕적 해이는 국가위기에 금반지 내 놓는 대다수 서민들보다 수조 원씩 떼먹는 대기업이나 수십억씩 안 갚는 금융기득권자들이 더 심하다.”면서 재산 많고 수입 많아 신용등급 높은 소수 대기업과 부자들만 저금리 혜택을 누리는 특권주의 엘리트주의보다, 포퓰리즘이라 비난받더라도 국민의 권력인 발권에 의한 금융이익을 국민 모두가 나누자는 것이 훨씬 나은 주장이다.”고 반박했다.

이어 국가는 기본적으로 전 국민의 공동체이다.”, “진정한 공동체라면 손실도 이익도 모든 국민이 나눠야지, 이익은 소수 기득권자가 보고 손실은 없는 사람들끼리 분담시켜서는 안 된다.”면서 금융카스트 제도라 불러 마땅한 신용등급제로 전 국민을 나눈 후 부자는 저리대출로 더 많은 금융이익을 챙기게 하고, 빈자들은 따로 모아 초고금리 납부로 다른 빈자의 상환책임을 떠안기는 것이 정의일 수 없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강자의 약자에 대한 착취 수탈을 허용하는 신자유주의 망령이 모두의 마음까지 지배하며 금융카스트를 당연시하고 있다.”, “서민이 살아야 나라가 살고 경제가 산다는 사실, 풀밭이 마르면 결국 거대 육식동물도 죽어야 한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면서 실리콘밸리의 성공한 CEO들이 왜, 기본소득을 주장하는지 한번 돌아보시기 바란다.”라며 “‘경알못같은 일부 경제지들에게 국민이 있고 소비가 있어야 경제순환이 되고 기업의 이윤도 있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강하게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태풍 ‘마이삭’ 내습에 부산 해운대 초고층 빌딩 흔들림과 유리창 파손 잇따라
  • [사고날땐 백박사] 병원에서 교통사고의 건강보험접수를 거절하면 어떻게 할까요?
  • 동양화의 대가 안창수 화백 ‘동양화로 만나는 우리 꽃 무궁화’ 특별전
  • 태풍 '마이삭' 부산에 상륙...역대급 비바람에 사망 1명 등 피해 속출
  • [사고날땐 백박사] 운전자 12대 중과실 사고중 건강보험 ‘중대한 과실’이 인정되지 않은 법원사례
  • 한국인 미대통령 선호도조사...트럼프보다 바이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