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교통경찰관, 주차장서 접촉사고 낸 후 뺑소니…사고사실 부인하다 시인
상태바
현직 교통경찰관, 주차장서 접촉사고 낸 후 뺑소니…사고사실 부인하다 시인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0.09.15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경찰청 전경(사진=김쌍주 기자)
부산경찰청 전경(사진=김쌍주 기자)

현직 교통경찰관이 주차장에서 접촉사고를 내고 현장을 벗어났다가 피해자의 신고로 붙잡혔다.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전 1130분경 부산의 한 병원 주차장에 세워둔 A씨의 차량을 다른 차량이 들이받아 앞부분 범퍼가 긁혀 있어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CCTV 영상을 확인한 결과, 가해차량은 경찰승합차로 운전자는 사고지역을 담당하는 교통조사계 경찰관으로 확인됐다.

사고를 낸 경찰관은 뒤늦게 현장에 나타나 접촉사고를 인지하지 못했다며, 처음에는 부인하다가 CCTV 영상을 확인한 뒤에서야 사고사실을 시인하고 보험접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경찰관을 도로교통법에 따라 범칙금 13만원을 부과했다.

경찰관계자는 사고를 낸 후 뺑소니를 친 경찰관이 근무하는 경찰서에서 사고조사를 맡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판단해 해당 사건을 다른 경찰서로 이첩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태풍 ‘마이삭’ 내습에 부산 해운대 초고층 빌딩 흔들림과 유리창 파손 잇따라
  • [사고날땐 백박사] 병원에서 교통사고의 건강보험접수를 거절하면 어떻게 할까요?
  • 동양화의 대가 안창수 화백 ‘동양화로 만나는 우리 꽃 무궁화’ 특별전
  • 태풍 '마이삭' 부산에 상륙...역대급 비바람에 사망 1명 등 피해 속출
  • [사고날땐 백박사] 운전자 12대 중과실 사고중 건강보험 ‘중대한 과실’이 인정되지 않은 법원사례
  • 한국인 미대통령 선호도조사...트럼프보다 바이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