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추미애, 아들 하나 구하려 국기기관 3곳 다 망쳐"
상태바
주호영 "추미애, 아들 하나 구하려 국기기관 3곳 다 망쳐"
  • 온라인팀
  • 승인 2020.09.15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9.15/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9.15/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유경선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 한 사람 구하기 위해 국가기관 3곳을 다 망친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검찰이 망가지고 있고 국방부도 망가지고 있다. 터무니없는 해명으로 국방부 민원실이 난리가 났다고 한다. 국민권익위원회도 망가졌다"며 이렇게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권력인 한 사람을 지키기 위해 대한민국 국가기관 모두 무너지는 일이 일어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통신비 2만원에 대해 작은 위로라고 했는데 국민이 정말 듣고 싶은 위로는 2만원짜리 작은 위로가 아니라 나라가 나라답게 굴러간다, 정의가 구현되고 있다고 하는 것이 위로"라고 지적했다.

이어 "추 장관도 국민과 싸우려고 하지 말고, 정의와 싸우려 하지 말고 더 늦기 전에 조속한 결단을 내려주길 바란다"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추 장관 수사에 가이드라인을 주고 추 장관은 잘못이 없다는 식으로 옹호하는 것을 보면서 큰 실망을 느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현희 권익위원장, 국회의원도 지냈는데 참 실망이다. 고충에 대해 이해 못할 바는 아니지만 전임 위원장은 조국 사태 때 부인이 재판받는 일과 관련해 이해충돌이 있고 직무관련성이 있다고 결론냈다"며 "추 장관과 다를 바가 어디 있느냐. 전임 위원장이 한 해석 그대로 발표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윤미향 민주당 의원 기소에 대해서는 "윤 의원이 정의기억연대 시절 어떤 방식으로 활동했는지, 어떤 방식으로 영업했는지 기소로 전모가 드러났다. 심지어 치매할머니로부터 기부를 유도했다. 기소된 죄명이 7~8가지"라며 "윤 의원은 의원직 사퇴가 맞는다. 위안부 할머니 활동으로 비례대표로 추천됐는데 추천 명분이 사라진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윤리위 제소도 검토하겠다"며 "민주당 지도부는 윤 의원 관련해서 의원직을 사퇴하게 하든지 제명하든지 해서 국민이 납득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4차 추경에 대해서는 "민주당이 심사 시작도 안됐는데 18일까지 추경을 통과시켜달라고 한다. 아무리 급해도 실을 바늘허리에 매서 쓸 수 없다"며 "7조8000억원인데 제대로 쓰이는지 봐야 한다. 눈 감고 그대로 통과시킬 수는 없다. 국민이 합리적으로 지적한 통신비 지급 철회나 몇가지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국민이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태풍 ‘마이삭’ 내습에 부산 해운대 초고층 빌딩 흔들림과 유리창 파손 잇따라
  • [사고날땐 백박사] 병원에서 교통사고의 건강보험접수를 거절하면 어떻게 할까요?
  • 동양화의 대가 안창수 화백 ‘동양화로 만나는 우리 꽃 무궁화’ 특별전
  • 태풍 '마이삭' 부산에 상륙...역대급 비바람에 사망 1명 등 피해 속출
  • [사고날땐 백박사] 운전자 12대 중과실 사고중 건강보험 ‘중대한 과실’이 인정되지 않은 법원사례
  • 한국인 미대통령 선호도조사...트럼프보다 바이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