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콜센터 범죄 총책 등 검거
상태바
'보이스피싱' 콜센터 범죄 총책 등 검거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0.09.15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성 앱' 통한 전화번호 가로채기 보이스피싱 수법 유의

부산지방경찰청(청장 진정무)은 중국에서 콜센터 사무실을 운영하며 2015년 1월경부터 2019년 5월경까지 저금리 대환대출을 미끼로 300여명의 피해자들로부터 20여 억원을 편취한 보이스피싱 조직원 24명 등 범죄단체조직.활동 및 사기 혐의호 검거했다.

2019년 5월 중순경 중국 공안과의 국제공조수사를 통해 총책 A씨를 중국 현지 주거지에서 검거하는 등 2020년 1월까지 조직원 24명을 검거하여 이중 18명을 구속하였다.

총책 A씨는 중국 후이저우시에서 조직원 숙소 및 콜센터 사무실로 사용할 아파트를 임차하고 팀장, 상담원을 모집한 뒤 여러 조직원들이 역할을 분담하여 금융기관을 사칭하고 발신번호 변작, 악성앱 설치 등의 수법으로 피해자들을 속여 왔으며, 주로 제2,3 금융권에 고금리 대출이 있는 사람들의 개인정보를 불법적인 방법으로 획득하여 "기존 대출을 저금리 대출로 변경해 주겠다"고 속이고, 기존 대출금 상환, 인지세, 공탁금 등의 명목으로 돈을 요구하여 대포통장으로 송금 받는 수법을 사용했다.

이에 경찰은 최근 보이스피싱 범죄양상은 '악성앱'을 통한 보이스피싱 범행이 기승을 부리는 형태로 "대출 신청을 위해 모바일신청서를 작성해야 한다"거나 "휴대전화에 설치된 악성코드를 삭제해야 한다"며 피해자에게 출처불명의 URL주소를 전송하여 몰래 악성앱을 설치했다.

악성앱을 설치하면 피해자가 실제 대출회사나 경찰 등 수사기관의 전화번호로 전화하더라도 보이스피싱 조직으로 전화가 연결되므로 전화상으로 돈을 요구한다면 반드시 주변 사람들과 상담을 하고 다른 사람의 휴대전화로 재차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최근 금융당국에 의한 대포통장에 대한 관리가 강화되어 대포통장을 구하기 어렵게 되자, 피해자들에게 문화상품권을 구매하도록 한 뒤 그 핀번호를 전달받아 이를 현금화시키는 방법이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구직광고 사이트, SNS메신저,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고액 아르바이트를 미끼로 현금수거책을 모집하고, 피해자들을 직접 대면하여 피해금을 전달받는 "대명편취형' 보이스피싱 범행이 급증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태풍 ‘마이삭’ 내습에 부산 해운대 초고층 빌딩 흔들림과 유리창 파손 잇따라
  • [사고날땐 백박사] 병원에서 교통사고의 건강보험접수를 거절하면 어떻게 할까요?
  • 동양화의 대가 안창수 화백 ‘동양화로 만나는 우리 꽃 무궁화’ 특별전
  • 태풍 '마이삭' 부산에 상륙...역대급 비바람에 사망 1명 등 피해 속출
  • [사고날땐 백박사] 운전자 12대 중과실 사고중 건강보험 ‘중대한 과실’이 인정되지 않은 법원사례
  • 한국인 미대통령 선호도조사...트럼프보다 바이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