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역 1주일 동안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2명…고령층만 68%
상태바
부산지역 1주일 동안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2명…고령층만 68%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0.09.16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기계공고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후 교내 소독
부산기계공고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후 교내 소독

기획부동산업체 오피스텔과 방문판매업체 등의 소규모 집단감염이 계속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부산에서 고령층 감염환자비중이 68%에 이른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시는 전날 의심환자 595명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 결과, 2(360, 361)이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360번 환자는 전날 확진된 357번 환자의 가족으로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실시한 결과 확진됐다. 361번 환자는 건강보조식품 판매업체를 방문하면서 351번 환자와 접촉으로 인한 감염으로 확인됐다.

이날 2명의 추가 확진자들은 모두 건강보조식품 판매업체 관련으로 분류됐으며, 현재까지 이 업체 운영자 1, 방문자 3, 접촉자 2명 등 6명이 확진됐다.

기획부동산업체가 있는 부산 연제구 뉴그랜드오피스텔 1305호와 관련해서는 48명 중 36명이 검사를 마쳤고, 추가 확진자는 없다. 나머지 방문자 중 2명은 검사예정이고, 4명은 연락 중이며, 6명은 실제 방문은 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최근 1주일 동안 코로나19 확진자는 1일 평균 3.1(22)이 발생해 다소 감소하고 있었으나 고령층비율이 68%로 높아 아직까지 안심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안병선 부산시 시민방역추진단장은 고령층 같은 경우에는 증상발현일로부터 진단될 때까지가 길어 폐렴이 진행된 경우도 많고 접촉 감염 사례도 많다, “장노년층 어르신들은 당분간 모임을 자재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추가 확진자 2명이 발생하면서 부산시 코로나19 누계 확진자는 총 361명에 완치자는 2명이 새롭게 추가돼 294명이며 자가격리자는 접촉자 588, 해외입국자 2123명 등 총 2711명이다.

확진자들은 부산의료원에 52(검역소 이송환자 1명 포함), 부산대병원 7, 동아대병원 3, 부산백병원 2명 등 총 64명이 입원 치료를 받고 있으며, 이중 위중·중증환자는 총 6명으로 산소치료 등을 받고 있다.

자가격리 이탈자는 총 68(확진자 접촉 20, 해외입국 48)이 적발돼 이 중 51명은 검찰 송치, 7명은 수사 중, 4명은 부산출입국·외국인청 통보, 5명은 계도조치, 1명은 고발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태풍 ‘마이삭’ 내습에 부산 해운대 초고층 빌딩 흔들림과 유리창 파손 잇따라
  • [사고날땐 백박사] 병원에서 교통사고의 건강보험접수를 거절하면 어떻게 할까요?
  • 동양화의 대가 안창수 화백 ‘동양화로 만나는 우리 꽃 무궁화’ 특별전
  • 태풍 '마이삭' 부산에 상륙...역대급 비바람에 사망 1명 등 피해 속출
  • [사고날땐 백박사] 운전자 12대 중과실 사고중 건강보험 ‘중대한 과실’이 인정되지 않은 법원사례
  • 한국인 미대통령 선호도조사...트럼프보다 바이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