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격' 나선 추미애 "궤변에 책임 질거냐…난 무한 인내하고 있다"
상태바
'반격' 나선 추미애 "궤변에 책임 질거냐…난 무한 인내하고 있다"
  • 온라인팀
  • 승인 2020.09.17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송기헌 의원의 대정부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0.9.17/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송기헌 의원의 대정부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0.9.17/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유경선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7일 아들 서모씨(27)의 군 시절 특혜 의혹을 연일 제기하는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공정은 근거 없는 세 치 혀에서 나오는 게 아니라는 것을 국민은 잘 알거다"라며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추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김승수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일일이 반박하며 자신의 결백을 강조했다.

추 장관은 먼저 당직사병 A씨를 '이웃집 아저씨'로 지칭하며 그는 아들과 같은 중대 소속이 아니며 제보가 신빙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추 장관은 김 의원이 '전국의 많은 부모가 장관과 여당의 억지 궤변에 더 억울한 심정으로, 또 자녀에 대한 미안한 마음으로 지켜보는 걸 아시냐'고 묻자 "A씨와 제 아들은 다른 중대 소속인데 이른바 군대에서는 같은 중대 소속 아니면 '이웃집 아저씨'라고 한다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 이웃집 아저씨의 오인과 추측을 기반으로 해서 여전히 야당 측에서는 공익제보자라 하는 데 그것이 부합하려면 공익제보를 받아들이는 기관이나 국회의원들도 일단 검증을 거치는 정도는 해야 책임있는 자세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그럼 의혹을 부인하시는 것이냐'라고 묻자 "의혹에 의혹을 자꾸 붙여서 지금 눈덩이처럼 커져 여기까지 왔는데 억지와 궤변은 아마 그것을 제기한 쪽에서 책임을 지셔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역공에 나섰다.

추 장관은 "검찰이 조만간 수사 결론을 낼테니 지금까지도 저를 향한 억지와 궤변이 엄청나고 지금도 하루에 수천건씩 쏟아지며 감당이 안되는데 조금 더 참아주면 어떨까"라며 "저도 많이 인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김 의원의 의혹 제기가 이어지자 적극적으로 반박했다. 김 의원은 면담일지에 나온 부모 민원 기록을 근거로 '앞서 다른 의원의 질의응답 과정에서 본인과 남편 모두 전화한 사실이 없다고 했는데 면담 기록에는 남아 있다. 어떤 것이 맞냐'고 물었다.

이에 추 장관으 "군 상사가 아들과 면담할 때 '30일 병가가 가능하다고 알려줬는데 자기에게 문의하지 왜 국방부에 민원을 넣느냐'고 물으니 아들이 짐작으로 부모님이 민원을 넣으셨나 보다 라고 답한 기록이 그 면담일지"라며 "앞서 한 번이 아니고 지금까지 저는 관여한 적이 없다는 것을 여러분이 질의하실 때마다 누차 답변한 적이 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이 '사실이 아닐 경우 책임을 질 거냐'고 묻자 추 장관은 눈가에 웃음기를 보이며 "책임이란 용어는 그런 때 쓰는 게 아니다"라며 "지금까지 몇달간 부풀린 궤변과 억지에 대해서는 어떤 책임을 지시겠느냐? 전 무한 인내로 참고 있다"고 받아쳤다.

추 장관은 "저와 아들은 공정을 흩트리지 않기 위해서 어떤 일이 있어도 군 복무를 이행해야 한다는 단호함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이 이날 보도된 아들의 입대 전 축구하는 모습의 사진을 제기하며 '이를 어떻게 설명할 것이냐'고 하자 "아들이 스포츠매니지먼트 전공 학생이라 저런 사진은 수도 없이 많을 거다"라고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

그러면서 오히려 "김 의원은 제 아들이 그 며칠의 휴가를 더 받기 위해 하지 않아도 될 수술을 했다는 취지로 질문하는 것이냐"며 "그걸 책임을 질 수 있느냐? 그런 의혹제기를 이 국정단상에서 말해서 국민이 오해하게 만드는 데 어떤 책임을 질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언론에서 추 장관을 소환할 수 있다는 보도가 있다는 것에 대해서는 "무슨 혐의의 구체적인 근거가 있고 수사에 단서가 있어야 하는 것임에도 그것을 노려서 지난 몇달간 여기까지 끌고 왔다"며 "그것이 바로 (야당이 노리는) 정쟁이고 정치공세"라고 일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태풍 ‘마이삭’ 내습에 부산 해운대 초고층 빌딩 흔들림과 유리창 파손 잇따라
  • [사고날땐 백박사] 병원에서 교통사고의 건강보험접수를 거절하면 어떻게 할까요?
  • 동양화의 대가 안창수 화백 ‘동양화로 만나는 우리 꽃 무궁화’ 특별전
  • 태풍 '마이삭' 부산에 상륙...역대급 비바람에 사망 1명 등 피해 속출
  • [사고날땐 백박사] 운전자 12대 중과실 사고중 건강보험 ‘중대한 과실’이 인정되지 않은 법원사례
  • 한국인 미대통령 선호도조사...트럼프보다 바이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