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강경화 장관 남편의 ‘요트 구매’ 여행 어물쩍 넘길 일 아니다
상태바
[사설] 강경화 장관 남편의 ‘요트 구매’ 여행 어물쩍 넘길 일 아니다
  • 폴리스TV
  • 승인 2020.10.05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구설수에 올랐다. 배우자인 이일병 연세대 명예교수가 외교부의 여행 자제 권고를 무시하고 요트를 사러 지난 3일 미국으로 출국했기 때문이다. 국민들은 코로나 확산을 우려해 해외여행은 물론 추석 귀성까지 자제하는 판국에 외교부 수장의 남편이 해외여행을 떠났다니 어처구니가 없다.

이 교수가 미국으로 여행을 떠나면서 언론의 질문에 답한 내용을 보면 공직자 가족으로서의 책임 의식은 물론 노블레스 오블리주는 찾아볼 수 없다. 그는 자신의 해외여행에 대해 내 삶을 사는 건데 다른 사람이 어떻게 생각하느냐 때문에 그것을 양보해야 하느냐고 말했다. 그냥 여행 가는 것이라며 코로나가 하루 이틀 안에 없어질 게 아니지 않으냐고 반문했다고 한다.

지금 국민들이 코로나로 피폐한 삶을 살고 있다. 해외여행을 가지 못하는 것은 물론이고 국내 여행도 주저한다. 돈이 없어서가 아니라 혹시 여행을 갔다가 코로나에 감염돼 다른 사람에게 옮기지 않을까 걱정이 되기 때문이다. 평범한 사람들도 이처럼 이웃을 먼저 생각하며 코로나극복에 앞장서고 있다. 그런데도 고위 공직자 가족이 솔선수범은커녕 국민들을 비웃는 행동을 하고 있는 것이다.

강 장관은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이런 상황에 대해 저도 (남편에게) 설명을 하려고 했지만 결국 본인이 결정해서 떠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래 계획하고 미룬 여행이라 귀국하라고 얘기하기도 힘든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남편의 요트 여행에 대해 심각성을 전혀 느끼지 못하는 것 같다. 지금까지 외교 장관직을 수행하면서 잦은 말실수와 구설로 국민 불신까지 초래했지만 정권의 비호아래 아무 일없이 그냥 넘어갔다. 아마 이번에도 어물쩍하게 넘기면 원만하게 수습이 될 거라고 판단한 모양이다.

외교부는 올해 3월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전 세계 국가에 특별여행주의보를 발령했고 현재까지 세 차례 연장했다. 이 조치는 해외여행을 금지하는 건 아니지만 외교부는 수시로 국민에게 해외여행을 취소하거나 연기할 것을 권고했다. 이런 상황에서 외교부 장관 남편이 지침을 어긴다면 어느 누가 이해하겠는가. 국민들이 이중잣대라고 반발하는 건 당연지사다. 강 장관이 고개를 숙였지만 이것으로 끝낼 사안이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추미애 장관 아들 의혹에 이어 강 장관 남편 논란으로 들끓는 민심을 어떻게 수습할지 궁금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시민교육연구소, “소통과 힐링 제1회 가을 음악회” 개최
  • 황보승희, “EBS 캐릭터 펭수 국감 증인출석 요청”…EBS “펭수 국감 불출석 양해 요청”
  • [사고날땐 백박사] 가해자가 가족이어서 공단이 구상권을 포기한 실제사례-1
  • 부산디자인진흥원, 의류업체 파크랜드와 패션에 ICT 기술융합 스피드 팩토어 개소
  • 정청래 “배신하고 떠나간 동교동계 복당설…난 반댈세~”주장
  • 13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다음달 13일 이후 위반 시 과태료 부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