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 남편’ 최준혁 알파운용 대표, 최대주주 됐다
상태바
‘전지현 남편’ 최준혁 알파운용 대표, 최대주주 됐다
  • 염재덕 기자
  • 승인 2020.10.06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전지현씨 남편인 최준혁 알파운용 대표가 아버지인 최곤 회장을 대신해 최대주주에 올랐다.

한국경제 6일 보도에 따르면 알파운용 최대주주(지분율 100%)였던 최 회장은 지난달 말 보유지분 70%를 최 대표에 증여해 최 대표가 알파운용 최대주주가 됐다.

1981년생으로 최 회장의 차남인 최 대표는 전지현씨와는 2012년 결혼했다.

고려대와 미국 위스콘신대 대학원을 졸업한 뒤 글로벌 투자은행(IB)인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서울지점 파생상품부문장으로 근무하다 지난해 4월 알파운용 부사장을 맡았다.

알파운용은 강관제조업체인 국제강재 회장 등을 지낸 최 회장이 2002년 설립한 종합자산운용사로 부동산 등 대체투자에 강점을 갖고 있다.

알파운용은 2018년 머니마켓펀드(MMF)가 담고 있던 카타르국립은행(QNB)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부실 우려가 불거지면서 법인 고객들이 대거 이탈하는 등 한동안 어려움을 겪었다.

알파운용은 최 대표가 경영에 본격적으로 참여하기 시작한 지난해부터 체질 개선에 착수했다.

작년 말 인프라본부를 신설하고 대체투자본부를 부동산본부로 재편한데 이어 지난 3월엔 부동산본부를 부동산본부와 부동산구조화본부로 이원화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부동산본부는 실물자산 투자, 부동산구조화본부는 리츠(REITs·부동산투자회사)와 프로젝트파이낸싱(PF)에 집중하는 체제다.

그 결과 작년 말 1495억원에 불과했던 알파운용 운용자산(AUM)9월 말 4741억원까지 회복했다.

부동산 등 대체투자 자산이 3529억원으로 AUM74.4%를 차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국무총리실 산하 김해공항 검증위 김해공항 확장안 타당 결론…분노하는 부·울·경 민심
  • [사고날땐 백박사] 가해자가 가족일 때 건강보험으로 치료받은 경우는 어떻게 처리될까요?
  • 부산시민교육연구소, “소통과 힐링 제1회 가을 음악회” 개최
  • 황보승희, “EBS 캐릭터 펭수 국감 증인출석 요청”…EBS “펭수 국감 불출석 양해 요청”
  • [사고날땐 백박사] 가해자가 가족이어서 공단이 구상권을 포기한 실제사례-1
  • 정청래 “배신하고 떠나간 동교동계 복당설…난 반댈세~”주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