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리 등 유명 애널리스트 사칭한 리딩방 기승...사설 도박사이트와 연계
상태바
존리 등 유명 애널리스트 사칭한 리딩방 기승...사설 도박사이트와 연계
  • 염재덕 기자
  • 승인 2020.10.08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월 코로나19 폭락장 이후 직접투자에 뛰어든 개인 투자자들이 늘면서 유명인이나 증권사 애널리스트를 사칭한 리딩방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존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 등 유명 애널리스트를 사칭해 투자를 권유하는 이들은 대부분 사설 도박사이트와 연계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칭 리딩방은 검색으로 쉽게 찾을 수 있다.

카카오톡 채팅 카테고리에서 존리로 검색하면 나오는 채널만 20개가 넘는다. 존리 대표 사진까지 붙어있는 채널에는 무료리딩 및 고급정보 공유 중’, ‘VIP 매매기법 전수등의 문구가 적혀있다.

메리츠자산운용 관계자는 현재 운영 중인 카카오톡 채널 공식계정은 1라며 지속적으로 존리 대표를 사칭하는 채널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카카오 측에 폐쇄를 요청하고 있지만 사라질 기미가 안 보인다고 설명했다.

존리 대표만 있는 게 아니라 증권사 애널리스트도 사칭 대상이다.

카카오톡에서 증권사 이름으로 검색하면 각 사 애널리스트 사진과 함께 무료 리딩방 채널이 검색된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애널리스트들이 개인 활동을 하려면 본사 대외활동 규정에 맞춰 일일이 신고해야 한다확인 결과 해당 채널은 사칭으로 폐쇄를 요구했다. 법률 위반 사항인 종목 추천은 개인 활동으로 허가할리 없다고 설명했다.

사칭 리딩방의 최종 목적지는 사설 도박사이트다.

맨처음 상담을 시작하면 나이, 성별, 연락처, 시드머니 등 인적사항을 파악하고 투자 성향도 확인한다.

이후 도박사이트로 이끌기 위한 사전작업으로 기존 고객들의 성공 투자 사례라며 현금다발과 계좌 등을 공개한다.

최종 투자 의사를 확인하면 자사 거래소라며 홈페이지 주소를 전달한다.

가입을 위해서는 개인 계좌와 휴대폰 번호 등 개인 정보도 공개하고 홈페이지 계좌로 송금도 해야한다.

가입을 마치고 들어가면 주식 정보 대신 불법 사설 토토와 FX(외환)마진거래만 있다.

무료 리딩은 사실상 미끼인 셈이다.

사칭을 하지 않았더라도 카카오톡 오픈채팅에서 검색되는 무료 리딩방 역시 대부분 불법 도박사이트와 연결돼 있다.

주식 관련 기사를 긁어오고 목표 주가를 제시하는데 매번 장이 끝날 때마다 사설 도박사이트를 광고한다.

문제는 유명 애널리스트를 사칭한 계정을 제재할 마땅한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카카오톡 채널은 오픈 플랫폼 특성상 메일주소만 있으면 개설이 가능해 카카오가 직접 나서는 것도 한계가 있다.

실제 이들 사칭 계정들은 상담이 끝날 때마다 다른 애널리스트의 사진과 이름을 도용해 계정을 바꿨다.

카카오에 신고가 접수되는 동안 다른 계정을 만들면 되는 것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심사를 통해 확인된 사업자와 공공기관에는 비즈니스 라이센스를 부여하고 있다비즈니스 채널인지 여부를 꼭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국무총리실 산하 김해공항 검증위 김해공항 확장안 타당 결론…분노하는 부·울·경 민심
  • [사고날땐 백박사] 가해자가 가족일 때 건강보험으로 치료받은 경우는 어떻게 처리될까요?
  • 부산시민교육연구소, “소통과 힐링 제1회 가을 음악회” 개최
  • 황보승희, “EBS 캐릭터 펭수 국감 증인출석 요청”…EBS “펭수 국감 불출석 양해 요청”
  • [사고날땐 백박사] 가해자가 가족이어서 공단이 구상권을 포기한 실제사례-1
  • 정청래 “배신하고 떠나간 동교동계 복당설…난 반댈세~”주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