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인천 아파트 매매가, 서울 전셋값보다 낮아…서울 인구유출 중가
상태바
경기·인천 아파트 매매가, 서울 전셋값보다 낮아…서울 인구유출 중가
  • 염재덕 기자
  • 승인 2020.10.12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방 "서울 전세시장 불안 지속된다면 인구유출 현상 가속화할 전망"
수도권 시도별 아파트 중간 거래가격 [사진=직방 제공]
수도권 시도별 아파트 중간 거래가격 [사진=직방 제공]

경기와 인천의 아파트 매매가격이 서울 전세가격 보다 낮게 형성된 것이 서울에서 수도권으로의 인구 이탈 원인 중 하나로 작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직방이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올해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 중간가격(4억원) 보다 낮은 가격에 거래된 매매거래 비중은 인천 79.4%, 경기 65.8%로 나타났다.

올해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 중간가격은 4억 원으로 경기 아파트 매매거래 중간가격 32천만 원, 인천 아파트 매매거래 중간가격 26500만 원보다 높게 거래됐다.

지난 2011년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 중간가격 22천만 원, 경기 아파트 매매거래 중간가격 21천만 원, 인천 아파트 매매거래 중간가격 18500만 원과 비교하면 중간 거래가격 차이가 크게 벌어졌다.

서울과 경기 차이는 1천만원에서 8천만 원으로, 서울과 인천은 3500만 원에서 13500만 원으로 1억원 이상 서울 전세거래 중간가격이 더 높아졌다.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 중간가격 이하 매매거래는 올해 인천 79.4%, 경기 65.8%로 조사됐다.

두 지역 모두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 중간가격보다 낮은 아파트 매매거래가 주를 이루고 있다.

다만 두 지역 모두 감소추세가 나타나고 있으나 여전히 2015년 이전보다는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서울에서 경기도로 이동하는 세대 추이는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 중간가격 이하 매매거래비중의 추이와 비슷한 움직임을 보였다.

이는 서울아파트 전세거래 중간가격 인상으로 서울과 경기의 가격격차가 커진 것이 원인으로 작용했다.

또한 입주물량도 서울에서 경기도로의 세대 이동에 영향을 미쳤다.

지난 2011~2013년 기간은 서울 전세거래 중간가격 이하의 경기도 매매거래 비중이 증가 추세였으나 서울에서 경기도로 이동하는 세대수는 감소추세가 나타났다.

이는 2008년 금융위기 이후 발생한 아파트 공급 감소가 영향을 미쳤다.

지난 2014~2019년까지 서울 전세거래 중간가격 이하 경기 매매거래 비중의 증감추세와 서울에서 경기도로의 이동인구 추이가 비슷한 움직임을 보였다.

다만 지난 2018년은 경기도의 아파트 입주물량이 역대 최다인 137519호가 입주하면서 서울에서의 세대이동도 증가했다.

반면, 인천은 서울과의 가격 격차 보다는 경제자유구역 등의 신주거지 개발의 영향이 더 컸던 것으로 풀이된다.

인천은 경제자유구역 개발의 영향으로 아파트 공급이 늘어나면서 지난 2011~2013년 월평균 2500건 이상의 서울에서 이동이 발생했다.

지난 2014년 부터는 경제자유구역의 아파트 공급이 줄어들면서 이동세대가 이전보다는 줄어들었다.

신규 아파트 입주가 연간 15천호 이상으로 증가한 지난 2017년과 2018년에는 서울에서 인천으로 이동한 세대가 월 평균 2500건 이하로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지 못하며 경기도와는 다른 양상을 보였다.

최근 5(2016~20209)동안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 중간가격 이하 매매거래가 가장 많이 이뤄진 인천경기 지역은 남양주시로 36177건으로 조사됐다.

화성시(36131), 부천시(324), 부평구(3862)3만건 이상의 거래가 발생했다.

상위 10개 지역은 매매거래의 60% 이상이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 중간가격 이하 가격으로 거래가 성사됐다.

상위 지역 중 서울 강남 등 주요 업무시설이 집중돼 있는 도심과의 접근성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지역이 주를 이루고 있다.

시흥시와 의정부시 평택시는 90%이상이 서울 전세거래 중간가격보다 낮은 매매거래가격대를 형성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서울 강남권과 인접한 성남, 과천, 안양 등은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 중간가격 보다 낮은 거래 비중이 절반 이하를 기록하면서, 강남권 인접성과 접근성에 따라 가격 차이가 발생하고 있다.

직방 관계자는 서울의 높은 전세가격이 서울 거주자의 경기도로의 이동을 촉진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주거비 부담과 전세로 인한 주거불안정성을 해소하기 위해 서울에서 수도권 지역과 서울 외곽 지역으로 연쇄적 인구 이동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국무총리실 산하 김해공항 검증위 김해공항 확장안 타당 결론…분노하는 부·울·경 민심
  • [사고날땐 백박사] 가해자가 가족일 때 건강보험으로 치료받은 경우는 어떻게 처리될까요?
  • 부산시민교육연구소, “소통과 힐링 제1회 가을 음악회” 개최
  • 황보승희, “EBS 캐릭터 펭수 국감 증인출석 요청”…EBS “펭수 국감 불출석 양해 요청”
  • [사고날땐 백박사] 가해자가 가족이어서 공단이 구상권을 포기한 실제사례-1
  • 정청래 “배신하고 떠나간 동교동계 복당설…난 반댈세~”주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