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을 밝히는 ‘그린라이트 장기기증 캠페인’ 개최
상태바
생명을 밝히는 ‘그린라이트 장기기증 캠페인’ 개최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0.10.13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부산의 랜드마크가 초록빛 희망으로 물들다!

부산시는 오는 18일까지 세상을 초록빛 희망으로 물들이다라는 주제로 생명을 밝히는 그린라이트 장기기증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부산의 랜드마크인 광안대교를 비롯한 부산항대교, 남항대교, 용두산공원 내 부산타워, 영화의 전당, 누리마루에서 야간에 생명 나눔을 상징하는 초록빛을 점등하는 캠페인이다.

이는 생명나눔 활성화를 위해 시민들의 관심을 유도하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쳐있는 시민들에게도 희망의 불빛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 기간에는 한국장기조직기증원과 함께 장기기증 조례를 제정한 전국 지자체가 캠페인에 참여해 전국의 밤하늘을 초록빛으로 물들여 그 의미를 더할 예정이다.

광안대교에는 생명의 나눔의 숭고한 뜻을 되새기기 위해 장기기증을 실천한 박민규 군(7) 박태순 님(64) 박흥철 님(43) 이기백 군(12) 임헌태 군(15) 김충웅 님(80)을 미디어 파사드로 연출해 추모한다.

또한, 이번 캠페인 기간 초록사진 올리기 이벤트도 진행된다. 참여 방법은 그린라이트가 밝혀진 사진을 촬영해 본인의 소셜미디어(SNS) 계정에 #부산그린라이트, #부산생명나눔, #부산장기기증 해쉬태그를 올린 뒤 부산시 홈페이지(홍보·알림>그린라이트)에 글을 남기면 된다. 참여한 인원 중 100명을 추첨하여 1만 원 상당의 기프티콘을 증정한다.

부산시는 생명나눔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높이고, 장기기증자와 유족에 대한 지원과 예우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매년 그린라이트 캠페인을 개최한다는 방침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생명나눔을 상징하는 초록빛이 부산의 랜드마크를 밝혀 시민들에게도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이번 캠페인이 장기기증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생명나눔 문화가 확산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국무총리실 산하 김해공항 검증위 김해공항 확장안 타당 결론…분노하는 부·울·경 민심
  • [사고날땐 백박사] 가해자가 가족일 때 건강보험으로 치료받은 경우는 어떻게 처리될까요?
  • 부산시민교육연구소, “소통과 힐링 제1회 가을 음악회” 개최
  • 황보승희, “EBS 캐릭터 펭수 국감 증인출석 요청”…EBS “펭수 국감 불출석 양해 요청”
  • [사고날땐 백박사] 가해자가 가족이어서 공단이 구상권을 포기한 실제사례-1
  • 정청래 “배신하고 떠나간 동교동계 복당설…난 반댈세~”주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