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김종인 비대위원장, 모든 정치일정·인사 독단결정”강력 비판
상태바
장제원 “김종인 비대위원장, 모든 정치일정·인사 독단결정”강력 비판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0.10.13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부산 사상구)13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당 지지율이 김종인 비대위원장 취임 당시 가졌던 27.5%에 근접할 정도로 하향국면에 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을 향해 강하게 비판했다.

장 의원은 민주당이 이토록 헛발질을 계속하는데, 지지율 하락은 우리의 몫이다어제는 보궐선거 준비위원회 구성문제로 내부갈등이 있었나 봅니다면서 모든 정치일정과 인사를 독단적으로 결정하는 비대위의 문제가 다시 한 번 외부로 드러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책임을 느껴야 할 김 위원장은 느닷없이 이런 식이면 비대위원장을 할 수 없다라고 했다고 한다전례 없이 막강한 전권을 휘두르는 김 위원장이 남 탓을 한다는 것이 쉽게 납득이 가질 않는다면서 비대위는 스스로 돌아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안 없이 소리만 요란했던 이슈선점 이벤트가 그 효력을 다해 가고 있다중도, 외연확장을 외치며 정강, 정책 맨 앞자리를 장식한 기본소득제나 전일 보육제 등에 대한 당론 법안 하나 발의한 적 있습니까?”라고 꼬집었다.

또한 지나치게 독선적인 당 운영이 원·내외 구성원들의 마음을 떠나가게 하고 있다경제 3법에 대해서 공론의 장을 열기보다는 반대목소리에 대해 잘 알고 하는 소리인지 모르겠다며 가르치려 든다.”면서 훈계인지 정치인지 모르겠다라며 당명에서 당색까지 오로지 나를 따르라고 한다라며 주인인데, ()이 되어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장 의원은 경직된 쇄당 정치는 당의 외연확장을 막고 있다우리에게 주어진 한 줄기 빛과 같은 보궐선거이다면서 김 위원장은 어떤 의도인지는 모르겠지만, 여전히 이 사람은 이래서 안 되고, 저 사람은 저래서 안된다며 특유의 마이너스의 손을 휘두르고 있다라며 김 위원장께서 당 운영 방식을 확 바꾸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끝으로 지지율 정체, 싸우지 못하는 약한 야당, 자꾸 짜증만 내는 비대위, 많은 당원들께서 답답함을 호소하며 돌아서고 있다오늘도 착찹한 마음을 안고 국정감사장으로 간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시민교육연구소, “소통과 힐링 제1회 가을 음악회” 개최
  • 황보승희, “EBS 캐릭터 펭수 국감 증인출석 요청”…EBS “펭수 국감 불출석 양해 요청”
  • [사고날땐 백박사] 가해자가 가족이어서 공단이 구상권을 포기한 실제사례-1
  • 부산디자인진흥원, 의류업체 파크랜드와 패션에 ICT 기술융합 스피드 팩토어 개소
  • 정청래 “배신하고 떠나간 동교동계 복당설…난 반댈세~”주장
  • 13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다음달 13일 이후 위반 시 과태료 부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