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에 난타당한 BTS...뉴욕타임스가 옹호
상태바
중국인에 난타당한 BTS...뉴욕타임스가 옹호
  • 온라인팀
  • 승인 2020.10.13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타임스(NYT)가 밴 플리트상 수상 소감으로 중국 네티즌에 난타 당하고 있는 BTS(방탄소년단)를 옹호하고 나섰다. 

12일(이하 현지시간) 뉴욕타임스는 “중국 네티즌들이 BTS의 악의 없는 발언을 공격했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BTS가 한국전쟁 희생자들을 기렸는데 일부 중국인들은 이것을 모욕으로 여겼다며 “BTS의 발언은 악의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일부에서는 세계적 언론의 BTS 방어는 나쁘지 않지만 자칫 BTS가 미국과 중국의 대결에 희생양이 될 까 우려하고 있다.

BTS는 지난 7일(현지시간) 한미관계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밴 플리트상’을 수상했다. 

BTS 리더 RM은 “올해는 한국전쟁 70주년이다”면서 “우리는 양국이 함께 겪었던 고난의 역사와 많은 남성과 여성의 희생을 기억해야 한다”는 수상소감을 밝혔다. 

중국 네티즌들은 BTS가 북한 편에 서서 싸운 중공군의 희생을 인정하지 않았다며 분노를 쏟아냈다. 

중국 SNS에서는 ‘국가 앞에 아이돌 없다’는 해시태그가 유행했다.

중국 네티즌들이 이처럼 발끈하고 있는 것은 최근의 반미 정서와 무관치 않아 보인다.

중국은 한국전쟁에 자국군이 참전한 것을 '항미원조'(抗美援朝·미국에 맞서 북한을 도움)라고 부르고 있다. 

최근 미국과의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중국 내에서 애국주의를 비롯한 영웅주의, 고난극복의 의미를 담은 ‘항미원조 정신’이 강조되고 있다.

한편, 한한령(限韓令)으로 한국 연예인의 중국 진출이 막힌 상황에서 중국 네티즌의 이런 움직임은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를 떠올리게 한다는 관측도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사고날땐 백박사] 가해자가 가족일 때 건강보험으로 치료받은 경우는 어떻게 처리될까요?
  • 부산시민교육연구소, “소통과 힐링 제1회 가을 음악회” 개최
  • 황보승희, “EBS 캐릭터 펭수 국감 증인출석 요청”…EBS “펭수 국감 불출석 양해 요청”
  • [사고날땐 백박사] 가해자가 가족이어서 공단이 구상권을 포기한 실제사례-1
  • 정청래 “배신하고 떠나간 동교동계 복당설…난 반댈세~”주장
  • 13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다음달 13일 이후 위반 시 과태료 부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