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지도부 갈등 없다…김종인 사퇴설 왜 나오는지 모르겠다"
상태바
주호영 "지도부 갈등 없다…김종인 사퇴설 왜 나오는지 모르겠다"
  • 온라인팀
  • 승인 2020.10.14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 News1 박세연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4일 "구성원이 몇 명 안되는 가족 사이에도 이것이 좋지 않느냐 저 방향이 좋지 않느냐, 이런 것이 있다"며 "지극히 건강한 현상이고 현재 지도부 내에 갈등이라고 붙일 만한 상황은 없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전해 들은 바에 의하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초기에 가진 혁신에 대한 것이 조금 낮아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표시했다고 들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경제3법 등에 대한 당내 불만과 관련해 "김 위원장은 그런 점들이 국민에게 당이 변하고 있고 절박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보이는 것으로 본다"며 "상임위원장을 다시 받아오자든지 우리가 30~40대의 지지가 많이 약한데 그들은 기업의 투명성 등을 많이 요구하는 세대인데 후퇴하는 듯한 모습을 보인다면 우리가 개혁 포기 내지는 개혁 후퇴로 보이는 것 아니냐, 그러면 비대위나 혁신의 의미가 감소하는 것 아니냐 이런 우려를 하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가 (상임위) 7개라도 가지고 있으면 국정감사라도 지금보다는 의도대로 할 수 있지 않았겠느냐 하는 의견도 있다"며 "애초에 이 사태가 법사위를 제1야당이 가져야 한다는 당위에서 출발했다. 그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채 상임위원회 몇 개를 받아온다는 것은 굴욕"이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김 위원장을) 모실 때 내년 재보궐 선거 때까지로 비대위를 하는 것으로 했다. 이야기한 대로 아마 될 것 같다"며 "그만둔다는 이야기가 왜 나오는지 모르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비대위원장 하는 것이 당의 발전에 도움이 안된다든지 내 뜻을 펼 수 없다든지 이런 상황이 있을 수는 있겠지만 그런 상황은 오지 않을 것으로 본다"며 "갈등이라는 단어를 쓰는 것 자체가 저는 불편하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라임·옵티머스 사건에 대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나 김태년 원내대표가 축소하려는 경향이 있다. 별거인지 아닌지는 잘 모른다"라며 "현재 드러난 것은 권력 실세들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고 권력 실세들이 만난 흔적이 있다. 이런 것은 분명하다"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윤석열 검찰총장이 구성하는 특별수사단에 맡기든지 아니면 특검을 해서 밝혀야 국민이 신뢰할 것이다. 심판과 선수가 한 편인데 이것을 누가 믿겠나"라며 "수사팀의 인사권도 가지고 있고 일반적 지휘권도 가지고 있는 법무부 장관이 별거 아니라고 하면 수사가 제대로 되겠나"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시민교육연구소, “소통과 힐링 제1회 가을 음악회” 개최
  • 황보승희, “EBS 캐릭터 펭수 국감 증인출석 요청”…EBS “펭수 국감 불출석 양해 요청”
  • [사고날땐 백박사] 가해자가 가족이어서 공단이 구상권을 포기한 실제사례-1
  • 부산디자인진흥원, 의류업체 파크랜드와 패션에 ICT 기술융합 스피드 팩토어 개소
  • 정청래 “배신하고 떠나간 동교동계 복당설…난 반댈세~”주장
  • 13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다음달 13일 이후 위반 시 과태료 부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