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뜨락 요양병원서 최근 호흡곤란 증세 8명 사망
상태바
부산 해뜨락 요양병원서 최근 호흡곤란 증세 8명 사망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0.10.14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 보건당국, 출퇴근 직원 통한 감염 추정

 

53명이 집단 감염된 부산의 한 요양병원에서 지난 9월부터 입원환자 8명이 호흡곤란 증세로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안병선 부산시 시민방역추진단장은 14일 오후 코로나19 브리핑을 통해 "이 요양병원에서 9월 이후에 사망한 분은 8명으로 파악됐다""이들 중 4명이 사망 후 확진된 환자와 같은 병실을 사용했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14일 오전까지 간호조무사 부산485번 환자가 근무했던 부산 북구 만덕동 '해뜨락 요양병원'에서는 직원 10, 입원환자 42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총 53명이 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되는 일이 발생했다.

추가 확진자 중에서는 지난 12일 사망한 입원 환자 1명도 포함됐으며, 간호조무사 부산485번 환자의 진술에 따르면 사망한 환자를 전담한 후 8일부터 증상이 나타났던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확진된 입원환자들이 대부분 장기입원 중이었고, 신규입원환자의 경우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다행히 요양병원은 면회가 모두 금지돼 있어 외부에 있는 가족이나 지인들이 병원 안으로 들어갈 수 없기 때문에 출퇴근이 가능한 직원들을 통해서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나 정확한 감염경로는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또한 의료진들은 마스크 착용과 병상 거리두기를 실천했다고 주장했으나, 해당 요양병원 내부가 좁고 입원환자 중 절반이 치매증상이 있어 마스크 착용이 쉽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집단감염 발생에 따라 음성판정을 받은 직원과 입원환자 123명을 해당 요양병원 내에 동일 집단 격리(코호트 격리) 조치하고 추가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요양병원 집단감염 추가사례를 막기 위해 부산지역 내 전체 요양병원 168곳과 노인요양시설 115, 주야간보호시설 201곳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안병선 부산시 시민방역추진단장은 "(요양병원은) 의료진에 의해 인지되어 신고 되지 않으면 보건당국에서 파악하기 어려운 상황이다""병원 측에서 감염원 관리에 소홀한 점은 없었는지에 대해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사고날땐 백박사] 가해자가 가족일 때 건강보험으로 치료받은 경우는 어떻게 처리될까요?
  • 부산시민교육연구소, “소통과 힐링 제1회 가을 음악회” 개최
  • 황보승희, “EBS 캐릭터 펭수 국감 증인출석 요청”…EBS “펭수 국감 불출석 양해 요청”
  • [사고날땐 백박사] 가해자가 가족이어서 공단이 구상권을 포기한 실제사례-1
  • 정청래 “배신하고 떠나간 동교동계 복당설…난 반댈세~”주장
  • 13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다음달 13일 이후 위반 시 과태료 부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