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선정…시민 선택 최우선
상태바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선정…시민 선택 최우선
  • 임영우 기자
  • 승인 2020.10.15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를 뽑는 경선에서 당원 투표 비중은 낮추고 일반 국민 참여 비중을 높이기로 했다.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원장 김상훈 의원은 15일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방식은 " 기존에 관례적이던 당원 투표 부분은 비중이 많이 낮아진다든지, 전적으로 시민들이 선택하는 후보 방식으로 돼야 하는 게 좋지 않겠냐"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경선준비위 1차 회의를 마치고 "부산시민과 서울시민의 민심이 직접 반영돼 선택될 수 있는 후보가 필요하다"며 이같은 경선 방식을 예고했다.

국민의힘 경선준비위는 외부 영입을 위한 문턱을 낮출 방침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이제 가능하면 신인이나 인재영입시에 진입장벽을 최대한 해소해줘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준비위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5대 기조로 △양성평등 구현 △시대정신 구현 △시민 참여 확대로 역동성·흥행성 확보 △공명정대한 경선 △시민맞춤형 정책 경선을 발표했다.

또한 "성범죄에 연루된 자는 공직 등의 진출을 원천 차단하고, 성범죄의 경우, '피해자 중심주의를 확고히 견지한다'는 정강정책의 정신을 적극 실천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국무총리실 산하 김해공항 검증위 김해공항 확장안 타당 결론…분노하는 부·울·경 민심
  • [사고날땐 백박사] 가해자가 가족일 때 건강보험으로 치료받은 경우는 어떻게 처리될까요?
  • 부산시민교육연구소, “소통과 힐링 제1회 가을 음악회” 개최
  • 황보승희, “EBS 캐릭터 펭수 국감 증인출석 요청”…EBS “펭수 국감 불출석 양해 요청”
  • [사고날땐 백박사] 가해자가 가족이어서 공단이 구상권을 포기한 실제사례-1
  • 정청래 “배신하고 떠나간 동교동계 복당설…난 반댈세~”주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