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렘데시비르, 코로나19 치료에 거의 효과 없다“
상태바
WHO, "렘데시비르, 코로나19 치료에 거의 효과 없다“
  • 염재덕 기자
  • 승인 2020.10.16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환자들에게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되어온 미국 제약회사 길리어드사이언스의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가 실제로는 효과가 거의 없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WHO는 입원 환자 11266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부터 10월초까지 진행한 연대 시험에서 렘데시비르가 환자의 입원 기간을 줄이거나 사망률을 낮추지 못했다고 밝혔다.

연대 시험은 WHO가 전세계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치료제를 찾기 위한 임상시험을 말한다.

이 시험에 사용된 약들은 렘데시비르를 비롯한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인터페론, 로피나비르 등 4종으로 모두 코로나19 치료제 후보 물질로 큰 기대를 모았던 약들이다.

시험 결과 어떤 약물도 코로나19에 실질적인 효과를 거두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렘데시비르는 지난 2(현지시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투약받았던 약물로도 알려져 있다.

렘데시비르는 지난 5월 긴급 사용 승인되어 2300달러의 고가인 이 약을 미 정부가 다량 비축해 놓은 바 있다.

한편, 한국 방역당국은 62개 병원에서 600여명의 환자에게 렘데시비르를 투여했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시민교육연구소, “소통과 힐링 제1회 가을 음악회” 개최
  • 황보승희, “EBS 캐릭터 펭수 국감 증인출석 요청”…EBS “펭수 국감 불출석 양해 요청”
  • [사고날땐 백박사] 가해자가 가족이어서 공단이 구상권을 포기한 실제사례-1
  • 부산디자인진흥원, 의류업체 파크랜드와 패션에 ICT 기술융합 스피드 팩토어 개소
  • 정청래 “배신하고 떠나간 동교동계 복당설…난 반댈세~”주장
  • 13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다음달 13일 이후 위반 시 과태료 부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