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주택자 상위 20명 평균 400채 이상 보유...강남3구 집주인 20%는 다주택자
상태바
다주택자 상위 20명 평균 400채 이상 보유...강남3구 집주인 20%는 다주택자
  • 염재덕 기자
  • 승인 2020.10.16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다주택자 상위 20명이 소유 중인 주택 수가 1인당 평균 400채가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강남3구 집주인 10명 중 2명은 집이 2채 이상인 다주택자였다.

15일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통계청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2018년 기준 국내에서 주택이 가장 많은 집주인은 총 1806가구를 소유 중인 A씨였다.

A씨는 20161246가구를 소유하다 2017년에 200여채, 2018년에 300여채를 추가로 사들였다.

A씨를 포함해 주택을 500가구 이상 소유한 이는 5명이었다.

2018년 기준 다주택자 상위 20명의 집주인들이 가진 주택은 총 8327가구로 1인당 평균 416가구꼴이다.

지자체별로는 서울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3구 집주인의 20.2%2주택 이상 다주택자로 나타났다.

다주택자 전국(15.6%) 및 서울(15.8%) 비율을 모두 웃도는 수치다.

5주택 이상을 보유한 집주인 비중도 강남3구는 평균 3.46%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상위 1%가 소유한 주택은 총 1026237가구로 전체 주택의 5.8%를 차지했다.

상위 1%의 다주택자가 1인당 평균 7.3가구를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상위 10%로 확대하면 총 3725743가구(21.1%), 1인당 2.7가구를 소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기준 주택법에서 정하는 최저주거기준에 미달하는 가구는 전국 1111000가구(5.7%)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사고날땐 백박사] 가해자가 가족일 때 건강보험으로 치료받은 경우는 어떻게 처리될까요?
  • 부산시민교육연구소, “소통과 힐링 제1회 가을 음악회” 개최
  • 황보승희, “EBS 캐릭터 펭수 국감 증인출석 요청”…EBS “펭수 국감 불출석 양해 요청”
  • [사고날땐 백박사] 가해자가 가족이어서 공단이 구상권을 포기한 실제사례-1
  • 정청래 “배신하고 떠나간 동교동계 복당설…난 반댈세~”주장
  • 13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다음달 13일 이후 위반 시 과태료 부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