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업소에서 법인카드 수천만 원 쓴 고대 교수에 장하성 주중대사도 포함
상태바
유흥업소에서 법인카드 수천만 원 쓴 고대 교수에 장하성 주중대사도 포함
  • 임영우 기자
  • 승인 2020.10.16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인 카드로 서울 강남구의 한 유흥주점에서 7000만 원 가량을 결제해 교육부가 중징계를 요구한 고려대 교수 12명 가운데 장하성 주중 대사가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교육부 관계자는 16고려대 종합감사에서 법인카드 부당 사용으로 중징계 받은 교수 중 장하성 주중 대사가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이번 감사는 지난 1~2월에 진행됐고 고려대가 개교 115년 만에 처음 받은 교육부 종합 감사였다.

교육부가 지난달 발표한 고려대 종합감사에 따르면 고려대 교수 13명은 20163월부터 201912월까지 서울 강남소재 유흥업소에서 1인당 1~86차례에 걸쳐 법인카드로 총 6693만원을 지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금액은 교내 연구비, 산학협력단 간접비 등으로 쓰여야 할 예산이었다.

교육부는 감사 결과를 토대로 교수 12명에게 중징계, 1명에게 경고 처분을 내릴 것을 고려대에 통보했다.

중징계 대상이 된 12명의 교수는 당시 경영대 교수였던 장하성 대사를 비롯해 경영대 교수 등과 기획예산처장 등 주요 보직을 지낸 교수들이다.

특히 최다인 86차례에 걸쳐 총 2487만원을 결제한 A교수는 현재 한 단과대학 학장을 맡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이 방문한 유흥업소는 서양 음식점으로 영업신고가 되어 있었으나 술 접대 유흥업소였다.

이 업소에는 별도 룸에 테이블, 소파, 노래방 기기 등이 갖춰져 있고 접대를 하는 여성 종업원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하성 대사 역시 중징계 대상에 포함됐지만 처분 당시 정년퇴임을 한 상태여서 통상적 절차에 따라 불문’(징계하지 않음)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 대사가 직접 유흥업소에서 법인카드로 결제했는지는 명확히 확인되진 않고 있다.

고려대 주변에서는 장 대사가 유흥주점에 직접 가지 않고 법인카드를 빌려준 것일 수도 있다"는 말도 나온다.

하지만 중징계 대상에 포함된 점을 감안하면 법인카드 단순 대여 수준 이상이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장 대사는 1990년부터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로 재임하다 지난해 정년퇴임했다.

2005~2010년 고려대 경영대학장을 3연임했고 20175월 청와대 정책실장으로 임명됐다.

한편, 교육부 종합감사에서 유흥업소 법인카드 지출 등 일부 교수 비위 사실이 드러나자 고려대 기획예산처장과 총무처장은 도의적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국무총리실 산하 김해공항 검증위 김해공항 확장안 타당 결론…분노하는 부·울·경 민심
  • [사고날땐 백박사] 가해자가 가족일 때 건강보험으로 치료받은 경우는 어떻게 처리될까요?
  • 부산시민교육연구소, “소통과 힐링 제1회 가을 음악회” 개최
  • 황보승희, “EBS 캐릭터 펭수 국감 증인출석 요청”…EBS “펭수 국감 불출석 양해 요청”
  • [사고날땐 백박사] 가해자가 가족이어서 공단이 구상권을 포기한 실제사례-1
  • 정청래 “배신하고 떠나간 동교동계 복당설…난 반댈세~”주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