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경찰청, 경찰직장협의회 설립
상태바
전북경찰청, 경찰직장협의회 설립
  • 김용완 기자
  • 승인 2020.10.19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전북경찰청 제공]
[사진= 전북경찰청 제공]

전북경찰청(청장 치안감 진교훈)16일 오후 전북경찰청 5층 소통마당에서 전북지방경찰청 직장협의회 설립 및 사무실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설립식에는 진교훈 전북청장, 이병남 전북경찰청 직장협의회 대표 등이 참석했다.

공무원직장협의회(이하 직협)는 소속 직원들의 근무환경 개선, 업무능률 향상, 고충처리 등을 위해 기관장과 협의하는 협의기구다.

1998년 공무원직장협의회법이 제정되었으나 경찰은 직협 설립이 금지되어 오다가 22년만인 올해 6법률개정을 통해 경찰도 직장협의회를 설립할 수 있게 되었다.

전북경찰청과 소속 경찰서 등 16개 기관이 설립 상이며 이번 달 안으로 모든 기관이 설립을 완료할 예정이다.

전북경찰청 경감6급이하 700명 중 직협에 가입할 수 있는 인원은 558(72.7%)이고 실제 회원으로 가입한 인원은 242(43.4%)이다.

이병남 대표는 설립식에서 직협을 통해 근무환경 개선과 무능률 향상을 이끌겠다.”내부만족이 도민만족으로 이어지도록 역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진교훈 청장은, “이제 막 첫발을 뗀 직협이 제대로 안착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직협이 경찰 내부의 대표적 소통창구로서 조직을 건강하게 만들고 치안역량을 배가하는데 큰 역할을 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사고날땐 백박사] 가해자가 가족일 때 건강보험으로 치료받은 경우는 어떻게 처리될까요?
  • 부산시민교육연구소, “소통과 힐링 제1회 가을 음악회” 개최
  • 황보승희, “EBS 캐릭터 펭수 국감 증인출석 요청”…EBS “펭수 국감 불출석 양해 요청”
  • [사고날땐 백박사] 가해자가 가족이어서 공단이 구상권을 포기한 실제사례-1
  • 정청래 “배신하고 떠나간 동교동계 복당설…난 반댈세~”주장
  • 13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다음달 13일 이후 위반 시 과태료 부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