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신공항 백지화…국무총리실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 “근본적 재검토 필요”
상태바
김해신공항 백지화…국무총리실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 “근본적 재검토 필요”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0.11.17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덕도 대항 전망대 항공기 조형도(사진=김쌍주 기자)
가덕도 대항 전망대 항공기 조형도(사진=김쌍주 기자)

국무총리실 산하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는 17일 오후 2시 김해신공항 추진 안에 대해 근본적 검토가 필요하다고 발표했다. 사실상 백지화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국무총리실 김수삼 김해신공항검증위원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최종 검증 결과 발표를 통해 김해신공항 계획은 상당 부분 보완이 필요하고 확장성 등 미래변화에 대응하기 어렵다특히, 김해신공항 추진 안이 안전과 시설운영·수요, 환경, 소음분야에서 상당 부분 보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는 검증과정에서 비행절차 보완 필요성, 서편유도로 조기설치 필요성, 미래수요 변화대비 확장성 제한, 소음범위 확대 등 사업 확정 당시 충분히 검토되지 않았던 사항들이 확인됐다국제공항의 특성상 각종 환경의 미래 변화에 대응하는 역량 면에서 매우 타이트한 기본계획이라는 한계를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계획 수립 시 경운산, 오봉산, 임호산 등 진입표면 높이 이상의 장애물에 대해서는 절취를 전제해야 하나 이를 고려하지 않아 결과적으로 법의 취지에 위배되는 오류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앞서 법제처는 장애물제한표면의 진입 표면 높이 이상의 산악 장애물을 방치할 수 있는지 여부에 대해 원칙적으로 방치해서는 안 되며, 예외적으로 허용하려면 관계행정기관 장의 협의 요청이 있어야 한다는 유권해석을 내린 바 있다. 이 해석에 따르면 기존 계획 수립 당시 지자체 간의 협의 의사가 확인되지 않았다는 게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의 설명이다.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는 “산악의 절취를 가정할 때는 사업일정, 저촉되는 산악 장애물이 물리적, 환경적으로 절취가 가능한지, 허용되는 비용범위를 초과하고 있는지 등에 대한 근본적 검토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번 검증결과 발표는 검증이 시작된 지 11개월 만에 이뤄진 것으로 안전문제에 대해 부산시와의 협의가 중요하다고 했던 법제처의 유권해석이 큰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김해신공항 근본적 재검토 필요에 따라 정부로서는 김해신공항 안을 고수하기는 어렵게 됐다. 특히 부산시가 김해신공항 대신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강력 주장하는 만큼 사실상 김해신공항은 백지화 수순을 밟고 가덕도 신공항에 힘이 실릴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여당이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고려해 4년을 끌어온 국책사업을 번복했다는 비판도 제기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야, 가덕신공항 특별법 20일 국회발의
  • [인천] 인천재향경우회, 11월중 자문위원회 개최
  • [인천] 인천재향경우회, 인경산악회 정례산행으로 화합 다져
  • 인천계양경찰서, 아라뱃길서 발견된 훼손 시신 국민 제보 요청
  • [인천] 인천재향경우회, ‘지역회 사무국장 간담회’ 개최
  • 이진복 “권영진 시장, 제발 그 입 좀 다무시오” 충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