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혁당사건 진실 폭로해 추방된 ‘조지 오글’ 목사 향년 91세 소천
상태바
인혁당사건 진실 폭로해 추방된 ‘조지 오글’ 목사 향년 91세 소천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0.11.18 0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74년 인혁당 사건을 폭로해 미국으로 추방된 조지 E. 오글(George E. Ogle : 한국명 오명걸) 목사가 향년 91세로 소천 했다.

17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에 따르면 오글 목사는 미국 콜로라도주 은퇴자 커뮤니티에서 지난 15일 별세했다고 전했다.

조지 오글 목사는 1929년 펜실베이니아에서 출생해 1954년 목사가 됐다. 이후 1954년 연합감리교회 선교사로 한국에 온 뒤 노동법을 가르치고 노동자의 인권옹호에 앞장서는 등 20년 동안 한국 도시산업선교회를 일궜다.

1960~70년대 엄혹한 독재시절에 자기 권리를 주장할 수 없었던 노동자, 국가폭력에 희생된 사람들의 인권을 위해 싸웠다.

특히, 1974년 인혁당 사건 사형수를 옹호하다 강제추방을 당하여, 출국하는 비행기 트랩에서도 한국말로 대한민국만세를 외치던 모습은 많은 한국인들의 뇌리에 깊은 감명으로 기억되고 있다.

조지 오글 목사는 미국과 한국을 오가며 선교사로 활동했으며, 1974년 인혁당 사건으로 추방되기 전까지 월요모임 선교사로 불렸다. 월요모임은 1970년대 한국에서 활동하며 한국 민주화운동을 도왔던 미국·캐나다 출신 선교사 모임이다.

박정희 정부시절 조지 오글 목사는 인혁당 사건으로 사형선고를 받은 이들을 위해 기도회를 열었다가 미국으로 추방당했다.

인혁당 사건이란, 인민혁명당 사건을 뜻하며, 유신정권 당시 정치권력에 종속된 수사기관과 사법부 불법이 탄생시킨 대표적 사법살인사건을 뜻한다.

시기에 따라 1차와 2차로 나뉜다. 1차 인혁당 사건은 1964년에, 2차 인혁당 사건은 1974년에 일어났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대표는 조지 오글 목사님께서 소천 하셨다고인께서 싹틔운 민주화의 꽃은 소중히 지키고 활짝 피우겠다면서 그 뜻을 간직하고 기리겠다라며 깊은 애도와 함께 조지 오글 목사님의 안식을 빌었다.

정부는 올해 6월 열린 제33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서 조지 오글 목사님의 공로에 보답하고자 민주주의 발전유공포상국민포장을 수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야, 가덕신공항 특별법 20일 국회발의
  • [인천] 인천재향경우회, 11월중 자문위원회 개최
  • [인천] 인천재향경우회, 인경산악회 정례산행으로 화합 다져
  • 인천계양경찰서, 아라뱃길서 발견된 훼손 시신 국민 제보 요청
  • [인천] 인천재향경우회, ‘지역회 사무국장 간담회’ 개최
  • 이진복 “권영진 시장, 제발 그 입 좀 다무시오” 충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