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CIA가 피살당한 김정남 아들 김한솔 신병 확보했다
상태바
미 CIA가 피살당한 김정남 아들 김한솔 신병 확보했다
  • 박지혜 기자
  • 승인 2020.11.18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이복형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을 데려갔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정남이 피살된 후 김한솔과 가족들의 탈출을 도운 반북단체 자유조선은 김한솔이 네덜란드에서 난민 지위를 얻으려고 노력했으나 CIA가 신병을 확보해 사라졌다는 것이다.

한국계 미국인 작가 수키 김은 16(현지시간) 주간지 뉴요커에 기고한 글을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김정남은 20172월 말레이시아 공항에서 신경작용제 공격으로 살해됐다그는 북한의 권력투쟁 과정에서 피살된 것으로 추정된다.

김한솔은 아버지가 살해당한 3주 뒤인 3월 유튜브를 통해 자신의 생존을 알린 바 있다.

수키 김은 김한솔의 도피를 도운 반북단체 자유조선에 대한 취재를 바탕으로 김한솔과 그의 가족들의 도피 과정을 소개했다.

기고문에 따르면 김한솔은 자유조선을 이끄는 에이드리언 홍 창에게 전화해 도움을 요청했다.

홍 창은 자유조선 멤버이자 전직 미국 해병 대원이었던 크리스토퍼 안에게 대만 타이베이공항에서 김한솔과 그의 가족들과 접선할 것을 요청했다.

미국 전직 해병 대원은 김한솔이 네덜란드행 비행기를 탈 때까지 이들과 함께 있었다하지만 김한솔의 네덜란드행은 순탄치 않았다.

김한솔 가족이 비행기에 탑승하려고 했지만 항공사 직원이 시간이 지났다며 이들을 저지한 것이다.

김한솔 일행은 결국 공항라운지로 돌아갔고 몇 시간 뒤 CIA 요원이라고 소개한 남성 2명이 이들 앞에 나타났다.

이들 CIA 요원은 다음날 김한솔과 그 가족이 네덜란드행 비행기표를 예약하는 것을 도와줬다.

기고문에 따르면 CIA가 김한솔 가족을 다른 곳으로 데려갔다는 사실을 확인했으며 정확한 위치는 알려져 있지 않다

홍 창은 그렇게 돈 많은 청년을 만나본 적이 없다. 김정남이 생전에 돈을 많이 챙겨놨다며 김한솔을 만난 당시를 술회했다.

김한솔의 탈출을 도운 자유조선 멤버 말에 따르면 김한솔은 키 178cm 정도로 영어로 대화가 유창해 평범한 미국 10같은 인상을 줬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야, 가덕신공항 특별법 20일 국회발의
  • [인천] 인천재향경우회, 11월중 자문위원회 개최
  • [인천] 인천재향경우회, 인경산악회 정례산행으로 화합 다져
  • 국토부‘2020년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부산 3곳 선정
  • 이진복 “권영진 시장, 제발 그 입 좀 다무시오” 충고
  • [인천] 인천재향경우회, ‘지역회 사무국장 간담회’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