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의회 "부산 롯데타워 더 이상 시간 끌기 안돼"
상태바
부산시의회 "부산 롯데타워 더 이상 시간 끌기 안돼"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0.11.20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 주택정책국장과 도시계획실장, 서로 상이한 답변
“의원들의 제대로 된 분석 지적 없고 해양교통위원회 보도 자료는 기본적인 수치조차 틀려”
부산롯데타워(사진=부산시의회 제공)
부산롯데타워(사진=부산시의회 제공)

부산 중구 중앙동에 건립하려던 롯데타워가 20년 이상 공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1월 주거시설 도입 포기 및 2022년 말까지 완공을 내용으로 극적 합의를 봤으나 롯데 측이 5년 추가 연장을 요구하고 이에 부산시가 16개월을 연장해준 것으로 드러났다.

이를 지적하는 부산시의회 해양교통위원회는 행정사무감사에서 도시계획실장을 참고인으로 불렀으나 사실관계·관계 법령 확인, 매립관계 등 기존 내용 되풀이에 생활숙박시설 방지 관련 입장을 묻는 데 그쳐 맹탕 감사라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시의회의 생활숙박시설 우려에 공문을 통한 불가방침을 요구했으나 도시계획실장은 끝내 거부했다. “주택정책국장의 주거용으로 변질되지 않겠다라는 답변과 도시계획실장, 생활숙박시설을 제외하는 숙박시설로 결정할 수 있다는 답변을 해 서로 상이한 답변이 나왔음에도 이를 지적하는 시의원은 없었다.

부산경남미래정책(이하 미래정책)롯데가 부산시와 지난해 합의 후 사업계획을 변경한 지 2년도 되지 않아 두 차례나 공사기한 연장하면서도 설계변경조차 아직 하지 않는 것은 롯데가 어떤 사업계획 변경과 추가 지연을 야기할 줄 모른다며 부산시의 강제력 있는 행정력 발휘를 요구했다.

미래정책은 사실관계를 미리 문서 등으로 확인하고 분석한 뒤 질의로 지적해야 하나 시의원들의 질의가 합리적 의심수준에 그쳐 유감이라며 부산시의회 해양교통위원회 측 보도 자료에 제시된 설계변경, 지하 층수 숫자조차 틀려 맹탕 행정사무감사 그 자체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 롯데타워는 2002년 롯데그룹이 콘도, 호텔, 업무 공간, 전망대 등으로 허가받아 2008년 관광유람 및 공공용지(호텔·전망대 등) 조성 계획을 수립했으나 현재까지 설계변경만 10차례 이뤄졌다.

지난해 부산시와 롯데는 사업계획 변경을 통해 공중수목원과 전망대로 사업계획 변경하고 2022년 말까지 완공하겠다고 밝혔으나 현재의 추진상황으로서는 불투명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야, 가덕신공항 특별법 20일 국회발의
  • [인천] 인천재향경우회, 11월중 자문위원회 개최
  • [인천] 인천재향경우회, 인경산악회 정례산행으로 화합 다져
  • 이진복 “권영진 시장, 제발 그 입 좀 다무시오” 충고
  • [인천] 인천재향경우회, ‘지역회 사무국장 간담회’ 개최
  • [미추홀] 인천미추홀재향경우회, '제57주년 경우의 날'을 기념 연합 단합 대회 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