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0년대를 중심으로 바라본 부산의 형상미술
상태바
1980년대를 중심으로 바라본 부산의 형상미술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0.11.22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립미술관, ‘2020학술세미나Ⅱ’개최

부산시 시립미술관은 오는 1218일 오후 1시 시립미술관 강당에서 학술세미나 부산, 형상미술: 1980년대를 중심으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올해 7월에 개최한 학술세미나 '1960~70년대 부산미술 다시 보기' 의 연장이자 내년 봄에 개최될 '부산 미술 조명전 형상 미술(가제)' 에 앞선 1980년대 부산미술 연구의 일환으로, 한국의 1980년대 미술 경향과 부산지역의 사회문화사적 관계에서 부산 형상 미술을 재조명하기 위해 기획됐다.

부산 형상 미술은 부산 미술 담론 중 가장 대표적이고 논쟁적인 화두로, 시립미술관은 이번 세미나에서 부산 형상 미술을 1980년대를 중심으로 논의하고 이를 고유명사화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을 풀어나갈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미술관 아카이빙(Archiving) 자료 검토와 서울대학교 심상용 교수, 김종길 미술평론가, 경기대학교 박영택 교수, 강선학 평론가, 경성대학교 박훈하 교수 등 5명의 주제발표, 이태호 작가, 김난영 작가, 예유근 작가 등 당시 활동했던 작가 8명이 참여하는 토론 등으로 구성된다.

미술에 관심 있는 학생과 일반인 누구나 세미나에 참가할 수 있다. 참가 신청은 1123일부터 부산시립미술관 홈페이지에서 이뤄지며,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60명까지 선착순 마감된다.

기혜경 부산시립미술관 관장은 내년 기획전시에 앞서 부산의 미술을 재정립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관심 있는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자세한 사항은 부산시립미술관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야, 가덕신공항 특별법 20일 국회발의
  • [인천] 인천재향경우회, 11월중 자문위원회 개최
  • [인천] 인천재향경우회, 인경산악회 정례산행으로 화합 다져
  • 인천계양경찰서, 아라뱃길서 발견된 훼손 시신 국민 제보 요청
  • [인천] 인천재향경우회, ‘지역회 사무국장 간담회’ 개최
  • 이진복 “권영진 시장, 제발 그 입 좀 다무시오” 충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