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더 먹고 가(家)’ 세븐, 강호동과 18년 만 감격의 재회
상태바
MBN ‘더 먹고 가(家)’ 세븐, 강호동과 18년 만 감격의 재회
  • 박지혜 기자
  • 승인 2020.11.27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형 처음 봤을 때 19세였어요”… 세븐, 강호동과 가슴 뭉클 재회!
MBN 예능 프로그램 '더 먹고 가' 제공
MBN 예능 프로그램 '더 먹고 가' 제공

 

연예계 데뷔를 호동 형 앞에서 했어요!”

 

가수 세븐과 강호동이 18년 만에 재회한 감격의 현장이 포착됐다.

세븐은 29() 920분 방송하는 MBN 예능 더 먹고 가’ 4회의 게스트로 출격한다. 전설의 농구선수 허재와 함께 산동네 꼭대기집에 나타난 세븐은 강호동에게 90배꼽 인사를 건넨 후 반가운 포옹을 나누며 재회의 기쁨을 누린다.

진짜 오랜만에 만난다며 서로를 마주한 세븐과 강호동은 언제 본 게 마지막이냐는 질문에 과거의 인연을 회상한다. 세븐은 “‘천생연분을 통해 저의 첫 데뷔를 형이랑 같이 했다고 밝히고, 반가운 예능 프로그램 추억 소환에 황제성은 내가 데뷔하기도 전이네요이라며 놀라움을 보인다.

더욱이 처음 호동 형을 봤을 때가 19세였다며 수줍어하는 세븐에게 강호동은 당시 바퀴 달린 신발퍼포먼스가 엄청났다며 함박웃음으로 화답한다. ‘천생연분당시 세븐의 전매특허 관절꺾기 춤과 두 사람이 합을 맞췄던 진동 마술춤을 추억한 이후로도, 강호동은 이후에 국내를 넘어 일본이랑 미국까지 진출하지 않았냐, 내가 너에 대해 많이 알고 있다며 여전한 애정을 보여 훈훈함을 더한다.

그런가 하면 세븐은 임지호의 웰컴 티모둠튀김간식을 맛보면서 어린 시절 부모님이 뷔페를 하셨다고 밝혀 부러움을 자아낸다. “점심 시간마다 친구들이 내 책상으로 모였다. 학창 시절이 인기 전성기라고 자폭한 세븐은 임지호의 음식을 폭풍 먹방하며 날카로운 미식평을 내놓고, 즉석 주방 보조로 나서며 탁월한 요리 솜씨를 발휘해 새로운 면모를 선보인다.

제작진은 세븐과 강호동이 오랜만의 만남에서도 스스럼없는 대화를 이어가며 여전히 끈끈한 예능 사제의 호흡을 보였다는 비하인드와 함께, “‘묵직한 형님들임지호-강호동-허재에게 대응하기 위한 세븐X황제성의 즉석 라인 결성 및, 어디서도 볼 수 없던 세븐의 솔직한 이야기들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임지호-강호동-황제성의 힐링 푸드멘터리 예능 MBN ‘더 먹고 가’ 4회는 29() 92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시장 후보 새 얼굴이 없다…‘그 때 그 사람들’의 재격돌
  • 법무부의 김학의 불법출금, ‘윗선’ 개입 의혹으로 확산 조짐
  • [박상융 칼럼] 현장 근무와 인사권자의 기득권
  • 인천 계양구, 인천시 최초 '스마트 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 완료
  • 인천광역시경찰청, 30년 만에 명칭 변경한다
  • 동양특수목재, 친환경 코로나19 생활방역용품 출시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