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식 소설가, ‘바르비종 여인’으로 한국소설문학상 수상
상태바
김창식 소설가, ‘바르비종 여인’으로 한국소설문학상 수상
  • 염재덕 기자
  • 승인 2021.01.04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창식 소설가의 단편소설 '바르비종 여인'이 제47회 한국소설문학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김창식 소설가의 단편소설 '바르비종 여인'이 제47회 한국소설문학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소설가 김창식(충북과학고 수석교사)의 단편소설 '바르비종 여인'이 제47회 한국소설문학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한국소설문학상은 한국소설가협회가 1975년 제정해 해마다 문예지에 발표한 단편소설과 중편소설 중에서 심사를 거쳐 선정한다.

김 소설가는 충북 옥천 출신으로 1995년 충청일보 신춘문예와 1997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당선해 등단했다. 대표작으로 장편대하 역사소설 '목계나루', 소설집 '아내는 지금 서울에 있습니다', 장편소설 '벚꽃이 정말 여렸을까' 등이 있다.

김 소설가는 최근 12편의 단편소설과 한국소설문학상 수상작과을 묶어 소설집 '바르비종 여인'을 출판했다.

김 소설가는 "연말 오후 문학상을 받게 됐다는 소식을 듣고 관심 받지 못하는 소설을 계속 써야하는지 번민하던 저에게 채찍을 주셨다. 창작의 열정을 내려놓지 않겠노라 다짐한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임은정 “공수처 하루 빨리 발족…좋은 처장, 검사, 수사관 뽑히기를”
  • 황보승희 “김홍성 아나운서는 KBS사퇴하고 민주당 대변인실로 이직하라”촉구
  • 법무부의 김학의 불법출금, ‘윗선’ 개입 의혹으로 확산 조짐
  • [박상융 칼럼] 현장 근무와 인사권자의 기득권
  • 부산시, 2020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4곳 추가…올해 총 7곳 선정
  • 순직한 故 이성림 경사 영결식 거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