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제설 작업 늦장 비난 책임 기상청에 떠넘기는 서울시...현 정권과 닮은꼴이다
상태바
[사설] 제설 작업 늦장 비난 책임 기상청에 떠넘기는 서울시...현 정권과 닮은꼴이다
  • 폴리스TV
  • 승인 2021.01.08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에 폭설과 한파가 몰아치며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서울과 경기지역 주요 도로에서는 제설 작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교통대란이 빚어졌다. 시민들은 지난 6일 저녁 퇴근길 도로에 수 시간 동안 갇혀 공포에 떨었다. 다음날 오전 출근길에도 같은 상황이 반복되자 시민들은 서울시의 부실 행정에 불만을 터뜨렸다.

서울시는 폭설이 내린지 2시간여가 지난 뒤에야 제설 대책을 1단계에서 2단계로 상향했다. 그전까지는 염화칼슘 살포 작업만 하다가 단계를 올리고 밀어내기 작업을 병행했다. 제설 차량 등을 투입하는 등 제설 작업을 본격화 했으나 도로는 이미 퇴근길 차량 정체로 아수라장으로 변한 뒤였다. 갑자기 눈이 7cm나 쌓이면서 손을 쓸 수 없었다는 서울시의 해명에 어느 정도 수긍은 간다. 그렇다고 늦장 대응 비난에서 벗어날 수는 없다.

시민들이 겪은 불편을 감안하면 서울시는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그런데 서울시는 늦장 대응이란 비난이 계속되자 7일 기상청에 책임을 떠넘겼다. 6일 밤 9시 이후 4미만의 눈이 온다고 했는데 실제로는 오후 6시 이전부터 폭설이 쏟아지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기상청 예보와 다르게 눈이 쏟아져 제설작업 진행속도가 늦어졌다고 해명한 것이다.

서울시의 해명은 사실과 다르다. 실제 기상청은 6일 오전 1110분 대설예비특보를 내고 오후 120분에는 서울시 제설 주무부서인 도로관리과 담당자에게 전화해 제설 대비를 당부했다고 한다. 오후 5시에는 대설주의보를 오후 7시 발효 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4일에도 6일 저녁부터 전국에 최대 10cm 안팎의 눈이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서울시의 제설 작업 늦장 대처는 우리나라 공직자의 현주소를 잘 보여준다. 시민의 안전을 우선해야할 공직자들이 자신의 안위를 지키려다 일어난 전형적인 정권 말기 증상이다. 더군다나 서정협 시장 대행이 친여 행보를 거듭하고 있으니 서울시 공무원의 기장을 바로 잡을 수 없다. 책임을 기상청에 떠넘긴 서울시의 행태에서 문재인 정부의 레임덕 냄새가 솔솔 풍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임은정 “공수처 하루 빨리 발족…좋은 처장, 검사, 수사관 뽑히기를”
  • 황보승희 “김홍성 아나운서는 KBS사퇴하고 민주당 대변인실로 이직하라”촉구
  • 법무부의 김학의 불법출금, ‘윗선’ 개입 의혹으로 확산 조짐
  • [박상융 칼럼] 현장 근무와 인사권자의 기득권
  • 부산시, 2020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4곳 추가…올해 총 7곳 선정
  • 순직한 故 이성림 경사 영결식 거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