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성완 부산시장권한대행, “2월 백신접종 시작, 철저 준비” 지시
상태바
변성완 부산시장권한대행, “2월 백신접종 시작, 철저 준비” 지시
  • 김덕해 기자
  • 승인 2021.01.11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요한 인력 충분히 확보해 백신공급·접종에 빈틈없이 대비해야”
▲ 1월 11일 열린 부산시 주간정책회의를 주재하는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 1월 11일 열린 부산시 주간정책회의를 주재하는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정부가 오는 2월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예고한 가운데,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이 백신 접종에 대한 빈틈없는 준비를 시 간부들에게 지시했다.

변성완 권한대행은 111일 오전 9시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부산시 실··본부장 등 간부들이 참석하는 주간정책회의를 열고 정부의 백신 접종 계획에 맞춰 관련 부서, 전문가 등 관련 협의체와 전담 조직을 거듭 점검하고 필요한 인력을 충분히 확보해 백신 접종에 철저히 대비하라고 지시했다.

특히, 코로나19 백신은 초저온에서 유통되는 만큼 전문가들과 긴밀한 협의가 필요하다며 빈틈없는 접종체계 준비와 관리를 거듭 강조했다.

변성완 권한대행은 오늘(11)부터 시작된 부산의 실내체육시설 거리두기 완화조치와 관련해 잘못된 메시지가 시민들에게 전파되지 않도록 해야한다는 당부도 전했다.

거리두기가 장기화하면서 이에 대한 시민들의 현장 수용성이 떨어져 실내체육시설에 대한 영업 허용 등 일부 방역수칙을 완화했지만, 이것이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아도 된다는 메시지로 시민들에게 잘못 전파돼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변성완 권한대행은 어려움을 감수하며 묵묵히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시민들을 흔들어선 안된다며 특히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대면 예배를 강행하고 있는 일부 교회 등에 대해서는 원칙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정부의 3차 재난지원금과는 별개로 부산시가 풀기로 한 2,200억 원 규모의 부산형 재난지원금 지급 준비에도 박차를 가할 것을 지시했다. “정부 대책에 더해 추가되는 부산시 정책이 정부 대책과 헷갈리지 않도록 시민들이 궁금해하는 사항을 적극 알리고 가급적 빨리 지급이 시작될 수 있도록 속도를 내라고 당부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지난 7,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집합금지·제한 업종을 비롯해 운수업계와 관광업종, 문화예술인 등 154천여 명을 대상으로 정부의 3차 재난지원금 지급과는 별개로 2,200억 원 규모의 부산형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는 민생 경제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시장 후보 새 얼굴이 없다…‘그 때 그 사람들’의 재격돌
  • 법무부의 김학의 불법출금, ‘윗선’ 개입 의혹으로 확산 조짐
  • [박상융 칼럼] 현장 근무와 인사권자의 기득권
  • 인천 계양구, 인천시 최초 '스마트 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 완료
  • 인천광역시경찰청, 30년 만에 명칭 변경한다
  • 동양특수목재, 친환경 코로나19 생활방역용품 출시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