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의원 “문대통령 신년사 현실인식 놀라움 금치 못해”강력 비판
상태바
장제원 의원 “문대통령 신년사 현실인식 놀라움 금치 못해”강력 비판
  • 김쌍주 기자
  • 승인 2021.01.11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부산 사상구)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올 신년사에 대해 강력히 비판했다.

장 의원은 변명과 자화자찬으로 일관한, 내 삶과 완전히 동떨어진 대통령의 신년사였다위기에 처한 대통령의 신년사인지, 태평성대를 구가하는 대통령의 신년사인지, 대통령의 현실인식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면서 북한 김정은이 핵을 36번씩이나 언급하면서, 핵잠수함 완성을 운운하고 있는데 대통령은 남북협력을 말한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자영업자, 소상공인을 비롯한 수많은 국민들이 망연자실하며 파산을 걱정하고 있는데 대통령은 4차 혁명, 증시 호황, 일자리 증가를 말하고 있다포용, 회복, 격차해소, 코리아 프리미엄, 도약 등 화려한 미사어구만 나열한 신년사에 국민들은 공허함을 넘어 화가 날 지경이다국가의 총체적 난맥상에 대해서 철저하게 회피로 일관한 신년사를 들으면서 대통령께서 국정운영에 대한 자신감을 상실한 것은 아닌지 의문까지 들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안일한 현실 인식, 국민이 받고 있는 고통에 대한 무감각...올 한해 대한민국이 무척 걱정이 된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시장 후보 새 얼굴이 없다…‘그 때 그 사람들’의 재격돌
  • 법무부의 김학의 불법출금, ‘윗선’ 개입 의혹으로 확산 조짐
  • [박상융 칼럼] 현장 근무와 인사권자의 기득권
  • 인천 계양구, 인천시 최초 '스마트 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 완료
  • 인천광역시경찰청, 30년 만에 명칭 변경한다
  • 동양특수목재, 친환경 코로나19 생활방역용품 출시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