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 언택트사회 특성 악용 사이버범죄 강력 대응
상태바
부산경찰, 언택트사회 특성 악용 사이버범죄 강력 대응
  • 김덕해 기자
  • 승인 2021.01.11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이버범죄 대폭 증가추세, 메신저피싱 등 신종범죄 동반 증가
부산경찰 전담조직신설 및 예방홍보로 적극 대응의지표명

부산경찰청(청장 진정무)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언택트사회의 특성을 악용한 사이버범죄가 지난해 대비 47.8%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특히, 사회 신뢰를 저해하고 서민들을 눈물짓게 하는 민생침해형 범죄인 사이버사기가 전년도 대비 53.7% 증가하였고, 최근 코로나19 2.5단계 격상에 따라 비대면 범죄인 메신저피싱 사기도 증가하고 있어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부산경찰은 이러한 범죄추세에 적극 대응하기 위하여 부산경찰청에 사이버경제범죄수사팀(2개팀/ 10)을 신설하는 등 전담조직 정비를 통해 경찰서에서 해결하기 어려운 고난도 조직적인 사이버사기 범죄(쇼핑몰사기, 메신저피싱 등 금융범죄) 전문 수사·지휘체계를 구축하고, 일선 경찰서에서는 민생 밀착형 물품거래 사기수사와 피해자 보호 및 피해회복 중심으로 강력 대응할 계획이다.

아울러, 피해예방을 위해 청소년·노인 등 취약계층을 상대로 맞춤형 예방교육을 강화하고, 유관기관과도 협업을 통한 홍보활동을 강화한다.

경찰이 밝힌 사이버사기 범행 상세 수법으로는 먼저, 자녀 사칭, 타인전화번호로 피해자에게 카카오톡, 문자메시지 등으로 접근, 갖은 이유(결제, 대출 등)로 원격제어앱(팀뷰어)을 설치 요구 후 앱 설치문자(URL) 전송, 피해자가 URL을 클릭, 원격제어앱이 설치되면 피해자에게 원격 접속 ID(9자리 숫자)와 접속 수락을 요구해 피해자 휴대폰에 접속, 피해자 휴대폰에 설치된 금융앱을 정보와 피해자로부터 전달 받은 금융정보를 이용, 기존 예금을 인출하거나 보험대출, 신용카드 결제, 휴대폰 대량 구매 등 피해를 발생시켜 금융자산을 탈취하는 등의 수법이다.

이 과정에서 "온라인으로 문화상품권을 구매하려는데 폰이 고장 나서 인증을 받을 수 없어서 잠깐 엄마폰에 원격으로 연결해서 잠시 사용해도 돼?", "휴대폰을 손대지 말고 화면을 뒤집어 둘 것" 등을 요구한다고 경찰은 밝히고, 시민들이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부산경찰은 피해예방을 위해 청소년·노인 등 취약계층을 상대로 맞춤형 예방교육을 강화하고, 유관기관과도 협업을 통한 홍보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임은정 “공수처 하루 빨리 발족…좋은 처장, 검사, 수사관 뽑히기를”
  • 황보승희 “김홍성 아나운서는 KBS사퇴하고 민주당 대변인실로 이직하라”촉구
  • 법무부의 김학의 불법출금, ‘윗선’ 개입 의혹으로 확산 조짐
  • [박상융 칼럼] 현장 근무와 인사권자의 기득권
  • 부산시, 2020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4곳 추가…올해 총 7곳 선정
  • 순직한 故 이성림 경사 영결식 거행